2019년12월09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수원시 영통구·삼성전자, 중수도 공급시설·배관 통수 2019-08-13 17:04
【에코저널=수원】수원시 영통구와 삼성전자㈜가 중수도 공급시설, 연결 배관 공사를 마치고 13일 매탄동 삼성교 인근에서 통수(通水)식을 열었다.

영통구와 삼성전자㈜ Global EHS센터(환경안전 총괄)는 지난 6월 ‘환경(살수) 용수 공급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 삼성전자가 사업장 중수도 시설을 증설해 수원시에 환경용수를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삼성전자는 현재 400㎥/일 규모인 사업장 내 중수도 시설을 1680㎥/일 규모로 증설했다. 영통구는 삼성전자 중수도 시설과 연결할 시유지 공사 구간 공급배관 공사를 했다.

중수도(中水道)는 사용한 수돗물을 하수로 배출하지 않고 재사용할 수 있도록 처리하는 친환경 시설이고 환경 용수는 날림먼지를 제거하거나 더위를 식히기 위해 도로에 뿌리는 등 환경개선에 이용하는 물이다.

그동안 하천수, 빗물, 하수처리장 방류수를 환경용수로 사용했던 영통구는 삼성전자의 중수도 공급으로 한결 편리하게 충분한 환경용수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 미세먼지, 황사, 폭염, 가뭄 등이 발생하면 삼성전자가 공급하는 환경용수를 도로에 물을 뿌려 먼지를 줄이고 도로 온도를 낮출 예정이다. 조경 용수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오늘 통수식에는 송영완 영통구청장, 전찬훈 삼성전자㈜ Global EHS센터장 등 영통구, 삼성전자 관계자 50여명이 함께했다.

전찬훈 삼성전 Global EHS센터장은 “중수도시설과 수질을 철저하게 관리해 안전한 중수도를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송영완 영통구청장은 “삼성전자가 제공하는 중수도를 활용해 환경문제를 개선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겠다”면서 “이번 사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은 삼성전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중수도 사용은 환경보호에도 큰 도움이 된다. 1년에 중수도 1만㎥를 사용하면 연간 온실가스 3천㎏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 이는 20년생 소나무 1087그루를 심는 것과 같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