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19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넥스트이엔엠’팀, 환경부 에코톤 공모전 대상 2019-08-09 20:28
도시형 미세먼지 저감장치인‘제진벽’을 개발

【에코저널=인천】도시형 미세먼지 저감장치인 ‘제진벽’을 개발한 ‘넥스트이엔엠’팀이 환경부는 ‘2019 환경정보 정보통신기술(ICT) 아이디어·활용 공모전(에코톤)’ 대상을 수상했다.

에코톤(ecothon)은 환경(Eco)·해커(Hacker)·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다. 환경정보를 활용한 아이디어나 제품·서비스를 1∼2일 간의 집중 멘토링을 통해 개선한 후 경연하는 공모전이다.

환경부가 주최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주관한 ‘에코톤’ 최종 경연대회와 시상식이 9일 오후 인천 서구 환경산업연구단지에서 진행됐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이번 공모전은 ‘필(必) 환경, 필(必) 정보통신(IT)시대, 에코톤과 함께 해요!’라는 주제로 아이디어 기획과 제품·서비스 개발 등 2개 부문으로 나누어 공모가 진행됐으며, 총 118팀이 응모했다. 환경 공공정보를 활용한 국민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로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환경분야의 창업과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서류심사를 통과한 21개팀을 대상으로 8월 7일부터 이틀간 집중 길잡이의 날(멘토링 데이)과 1차 경연을 거쳐 수상이 확정된 8개 팀이 선정됐다.

오늘 최종 경연에서는 8개 팀의 발표와 최종 심사를 거쳐 수상 순위를 결정하여 3개월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해했다.

대상을 수상한 ‘넥스트이엔엠’팀의 도시형 미세먼지 저감장치인 ‘제진벽’은 미세먼지 농도나 온·습도 등 기상정보의 변동에 따라 정전기 또는 물기로 미세먼지를 흡착시켜 제거하는 벽 형태의 장치다. 도시숲 조성이 어려운 도심이나 지하철·터널 등에 설치되어 주변의 미세먼지 농도를 낮출 수 있는 제품으로 호평을 받았다.

최우수상은 아이디어 기획 부문에서 ‘에이플(AIPR)’팀이, 제품·서비스 개발 부문에서 ‘대기환경 119’팀이 각각 차지했다. ‘에이플(AIPR)’팀은 생활쓰레기나 대용량 폐기물을 영상분석기술과 인공지능을 이용해 재질별로 자동 선별함으로써 소각 처분되는 플라스틱류 폐기물을 줄이는 아이디어로 각광을 받았다.

‘대기환경 119’팀은 소규모 대기오염 배출사업장에 대해 환경설비를 사물인터넷(IOT) 기반으로 실시간 관리하고 환경오염을 신속하게 처리하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와 함께 아이디어 기획 부문에서 ‘더 브로’, ‘핫식수’, ‘더즌트 마인드’, ‘미생’ 4개 팀이, 제품·서비스 개발 부문에서 ‘가디언스’팀이 다양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제품으로 우수상에 선정되었다.

이번 수상팀에게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개최하는 ‘2019년 친환경대전’에 참여해 홍보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3차원 출력기(프린트)를 활용한 시제품 제작 및 창업역량 교육 등 창업이나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후속 지원도 이뤄진다.

아이디어 기획과 제품·서비스 개발 등 2개 부문의 1등 아이디어 작품은 행정안전부 주관 ‘제7회 범정부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본선에 참가하는 특전이 부여된다.

환경부 주대영 정책기획관은 “민간에 개방된 환경 공공정보를 활발히 활용해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같은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져야 한다”며 “이번 공모전에서 발굴된 참신한 아이디어가 창업 성공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