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09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이정미 의원,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찬반 토론회 개최 2019-08-08 14:06
【에코저널=서울】최근 인천 동구 주거지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에 대해 사업자와 주민간의 갈등 이후 열리는 공식 토론회가 마련된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정의당 이정미 의원(비례대표)은 오는 9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8간담회실에서 ‘주거지 앞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괜찮은가’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로횐에는 발제자 및 토론자가 발전소 건립 찬반 동수로 참여하고, 산자부, 한국수력원자력(주), 환경부 등 관련 부처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는 인천연료전지 주식회사(지분은 한수원 60%, 삼천리 20%, 두산건설 20% 임)가 39.6MW 발전 규모로 주거 밀집지역으로 부터 270미터 이내 2020년 8월 설치 예정으로 작년 12월 공사가 착공됐다.

인천 동구 주민들이 발전소 건립 반대 비대위를 구성해 단식농성을 벌이는 등 반발이 이어지자 공사가 중단돼 지난 6월 19일 인천광역시, 인천 동구청, 비대위 3자간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안전・환경 민관조사위원회 구성추진’에 대한 합의문을 작성한 바 있다. 현재 민관조사위원회 실무회의를 통해 안전과 환경검증 용역기관 선정을 논의 중에 있다.

이정미 의원은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사업 중 수소연료전지발전 사업은 과도기적 사업으로 발전소 건립에 제대로 된 법안 없이 복잡한 개별법인 ‘전기사업법’, ‘국토계획법’, ‘액화석유가스법’에 따라 추진돼 왔다”며 “주거지 인근 발전소 건립이 과연 절실한지, 인체 유해・안전성 평가와 함께 주민과 충분한 숙의과정이 선행되고, 지금부터라도 수소연료전지 안전규제에 관한 법과 제도에 따른 사업 추진이 모색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