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3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지난해 서울대 전기요금 192억4천만원 2019-04-15 09:11
【에코저널=서울】지난해 서울대학교가 납부한 전기요금은 192억4천만원(관악캠퍼스 16,4억5400만원, 연건캠퍼스 27억86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그린캠퍼스협의회(회장 박태윤)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대 전기사용량은 19만6628MWh(관악캠퍼스 17만589MWh, 연건캠퍼스 2만6039MWh)였다. 이는 우리나라 고등교육기관 전기사용량의 5%, 서울소재 고등교육기관의 20%에 해당된다.

‘한국전력 정보공개 자료’에 따르면, 2011년 이후 고등교육기관 학생수는 지속적인 감소(누적 35만7313명) 추세이지만, 고등교육기관의 전기사용량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8년도 고등교육기관 전력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력사용량은 395만1550MWh이고, 전기요금은 3906억3800만원이다. 2017년 대비 전력사용량은 6만6036MWh(1.7%) 증가, 전기요금은 93억9300만원(2.5%)이 늘어났다.

에너지다소비 대학이 많은 서울소재 고등교육기관 전력사용량은 97만1646MWh이고, 전기요금은 936억9백만원이다. 2017년 대비 전력사용량은 1만7183MWh(1.8%), 전기요금은 7억88백만원(0.8%)이 늘어났다.

고등교육기관 지역별 전력사용량 순위는 서울(24.6%), 경기(14.6%), 경북(9.1%), 대전(6.8%), 충남(6.6%), 부산(6.0%)이다. 지난해보다 전력사용량이 수도권지역 소재 대학에 전력사용량이 더 집중되고 있다. 수도권 서울 및 경기지역 대학을 합하면 39.2%이다. 후순위는 세종(0.7%), 제주(0.9%), 전남(2.1%), 울산(2.4%), 인천(3.0%)이다.

고등교육기관 지역별 전력사용량 증가 순위는 경기(1만9271MWh, 3.5%), 서울(1만7183MWh, 1.86%), 대전(1만733MWh, 4.2%), 충남(8343MWh, 3.3%), 인천(4856MWh, 4.2%)이다.

지역별 전력사용량 감소는 광주(-3,254MWh, -2.0%), 부산(-1,148MWh, -0.5%), 전남(-938MWh, -1.1%), 대구(-729MWh, -0.6%), 전북(-505MWh, -0.3%) 순이다.

대학 활동의 결과물인 전력사용량을 분석한 결과, 최근 수도권 대학과 지방대학 간의 전력사용량 양극화가 심화되고 되고 있다. 국내 대학 중 에너지소비량 2위인 이공계 특성화대학인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소재한 대전의 증가다. 대학의 전기사용량 중 상당한 부분이 실험실 및 연구시설이 밀집된 이공계 대학에서 소비된다.

일반적으로 대학의 에너지사용은 연구활동, 건물 연면적, 대학생 수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전력사용량 증감은 대학의 지속적인 연구비 예산 확대에 따른 연구 활동 증가와 지방대학의 대학생 수 감소에 따른 영향을 받은 결과다.

2017년도 대학 연구비 실적 순위에도 압도적으로 수도권 대학인 서울대, 연세대, 성균관대가 각 1, 2, 3위를 차지하고 있다. 10위권 안에는 6개 수도권 대학이 포함됐다. 1위 서울대(5117억), 2위 연세대(3441억), 3위 성균관대(3168억), 4위 KAIST(2993억), 5위 고려대(2904억), 6위 한양대(1779억), 7위 경희대(1507억), 8위 포스텍(1443억), 9위 전남대(1409억), 10위 부산대(1366억) 순이다.

2018년도 고등교육기관 전력사용량은 서울특별시 자치구별 전력사용 현황(2018년)을 기준으로, 서초구(구별 전력사용량 2위, 약 45만명) 전력사용량 334만952MWh 보다 많고, 서울특별시 전체 전력사용량의 8.3% 규모다. 서울특별시 소재 고등교육기관 전력사용량은 97만1646MWh이고, 2018년 서울특별시 전체 전력사용량의 2.0%이다. 이는 강북구(구별 전력사용량 24위, 약 33만명) 94만4660MWh 보다 많은 사용량 규모다.

한국그린캠퍼스협의회는 “지속적인 대학의 온실가스 감축 및 녹색문화 확산을 촉진하기 위해 교육통계 및 대학정보공시제도에 기본적인 대학의 환경관련 정보를 수집해 공개하는 것을 요구한다”며 “이를 통해 대학 스스로 환경관련 정보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대학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 사회와 소통하는 창구로써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국공립대학, 에너지목표관리대학 및 배출권할당대상대학이 대상인 환경정보공개제도를 모든 사립대학에 확대 실시할 것”을 제안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