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4월24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국수자원공사, 덴마크와 물관리 협력사업 발굴 2019-04-15 08:36
【에코저널=대전】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K-water)는 15일 오전 10시부터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한국-덴마크 협력사업 발굴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은 지난해 10월 덴마크에서 열린 ‘녹색성장 및 국제사회의 목표 2030(P4G; 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 )’ 코펜하겐 정상회의의 후속조치로 이뤄진 것이다. 우리나라와 덴마크 물기업 간 협력사업 발굴을 비롯해 올해 정부혁신 과제인 범정부 협업 추진을 위해 열린다.

P4G는 2017년 제72차 유엔총회를 계기로 한국, 덴마크, 네덜란드, 멕시코, 베트남, 에티오피아, 칠레, 케냐, 콜롬비아 등 9개국이 참여하고 있는 녹색성장과 국제협력을 위한 민관협력체다.

워크숍에는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 스코트라, 유솔, 테크원, 한화큐셀 등 국내 중소기업, 주한 덴마크 대사관 및 덴마크 물 기업 등이 참여한다.

참여자들은 한국수자원공사의 ‘지능형 물관리(스마트 물관리)’와 정수처리 체계, 하수처리 무방류 시스템, 누수 관리, 수상태양광 등 다양한 물 분야 기술 교류 및 협력사업 발굴에 대해 논의한다.

워크숍 이후 덴마크 대표단은 대체 수자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아산신도시 물환경센터’를 4월 16일 오후 1시에 방문할 계획이다. ‘아산신도시 물환경센터’는 하수재이용 기술을 활용해 연간 약 164만 톤의 생활하수를 고품질의 산업용수로 재처리해 인근 반도체 제조 공장에 공급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워크숍으로 해외 물시장 개척과 일자리 창출 등 정부혁신과 발맞추어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이학수 사장은 “양국의 물 분야 협력을 강화해 기술과 경험을 교류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내 물산업 기업의 해외 진출은 물론 국제 물 문제 해결에도 동참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