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1일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양평치유의숲, ‘머무름의 숲 캠프’ 운영 2019-03-13 15:04
산림복지소외자 위해 경기도 4개 기관과 맞손

【에코저널=양평】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경기도 양평군 양동면 소재 국립양평치유의숲이 이달 국립유명산자연휴양림(경기 가평), 산림복지전문업(하얀세상 주식회사), 가평 유명산 로컬푸드(대표 서영갑) 등 4개 기관과 협력해 산림복지 소외자를 대상으로 ‘머무름의 숲 캠프(6회, 1박 2일)’를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산림복지소외자’는 국민기초생활 보장법에 따른 수급권자, 그 밖에 소득수준이 낮은 저소득층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자를 말한다.

복권기금 녹색자금으로 추진되는 이번 ‘머무름의 숲’ 캠프는 ▲국립양평치유의숲에서 산림치유 프로그램 ▲국립유명산자연휴양림에서 숙박 ▲산림복지전문업이 목재체험 프로그램 ▲유명산 로컬푸드의 참가자 맞춤형 식사 제공 등 다양한 산림복지서비스로 구성됐다.

이번 캠프는 4개 기관이 가진 역량과 자원을 바탕으로 산림복지 상생협력(거버넌스)를 구축, 새로운 형태의 산림복지 생태계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전망이다.

국립양평치유의숲 송재호 센터장은 “이번 캠프를 통해 산림복지 소외자가 삶의 활력을 충전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산림복지 생태계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관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