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23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부산시, ‘부산 에너지홈닥터 사업’ 시행 2019-02-11 16:44
【에코저널=부산】부산시는 2월부터 전문가가 직접 가구에 방문해 에너지 소비패턴을 진단하고 맞춤형 컨설팅을 하는 ‘부산 에너지홈닥터 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지난 여름철 폭염과 열대야로 전기사용량이 증가해 전기에너지 절약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만큼 올해는 세대별 에너지 절약방법을 선제적으로 제시하기 위해 지난해보다 약 2개월 정도 앞당겨 사업을 시행하기로 했다.

‘부산 에너지홈닥터 사업’은 각 세대를 직접 방문해 에너지 사용실태를 점검하고 맞춤형 에너지 절약방법을 제시하는 역할을 한다.

주요 내용은 ▲전력량 측정기로 사용전력과 대기 전력(사용하지 않고 낭비하는 전력) 진단 ▲불필요한 전력소모량을 눈으로 보여주고 사용습관 변화 유도 ▲절전형 멀티탭 사용 등 전력 절감방안 안내이며 LED 등 고효율 기기 사용, 주택 태양광 설치지원 등 부산시의 클린에너지 정책도 함께 홍보한다.

오는 3월 8일까지 에너지홈닥터 40명을 모집하고 3월 18∼20일 부산시, 한국에너지공단, 기후환경네트워크 주관으로 3일간 전문 양성 교육을 한 후 5월부터 구별 에너지진단 희망 세대에 대한 컨설팅 전문가 방문이 시작된다. 6월 중 완료 예정이다.

부산시는 올해 작년부터 사업에 참여했던 사하구, 금정구와 함께 새롭게 신청한 영도구, 부산진구 총 4개 구 약 2천 세대를 대상으로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연간 총 전기사용량 1.9GWh, 요금 3억원을 절감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참여세대 당 연간 약 15만원의 전기요금을 절약할 수 있다”며 “에너지도 절약하고 가계 경제에도 도움이 되는 이번 사업에 많은 관심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