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1월22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광양 백운산 고로쇠 수액 25일부터 채취 2019-01-10 17:15
【에코저널=광양】광양시는 전국에서 명성을 자랑하는 광양 백운산 고로쇠 수액을 오는 25일부터 채취·판매한다고 10일 밝혔다.

전국 최초로 지리적 표시를 등록한 광양 백운산 고로쇠 수액은 인체에 유익한 무기질이 다량으로 함유돼 있다. 게르마늄 성분이 타 지역 산에 비해 월등히 많아 성인병 예방에 탁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양시는 전국 제1의 고로쇠 수액 명성을 유지하기 위해 정제과정을 거친 수액만을 시중에 유통·판매토록 하고 있다. 0.5ℓ, 1.5ℓ, 4.5ℓ 페트(PET) 등 다양한 규격의 소포장 용기를 선보여 소비자들의 편의를 도모하고 선택의 폭을 넓혔다.

이를 통해 작년 한 해 380여 농가가 112만ℓ의 고로쇠를 채취해 34억원의 농가소득을 올렸다.

광양시는 매년 낡고 노후화된 채취 호스 및 집수정 교체작업과 정제시설 확충을 통해 품질 관리에 나서고 있다. 농가별 채취량에 맞춰 용기를 공급하고 수액 용기에 정제 일자 표기, 지리적 표시 이력이 포함된 QR코드를 삽입하는 등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광양시 이태옥 산림소득과장은 “자동화된 정제시설을 통해 생산 일자 자동인쇄, 통마개 자동캐팅 등 외지산 고로쇠 유입을 원천적으로 봉쇄했다”며 “제철을 맞은 광양 백운산 고로쇠 약수를 안심하시고 마음껏 맛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