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3일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동물교감치유 호감도 질병 있는 가정서 높아 2018-12-06 15:33
농촌진흥청, 동물교감치유 가치 인식조사

【에코저널=전주】국민 10명 중 6명은 ‘동물교감치유가 가치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동물매개치유의 ‘매개’라는 단어가 이해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제기됨에 따라 올해 초 ‘동물교감치유’로 용어 변경을 추진했다. 농촌진흥청은 동물교감치유의 보편·타당성을 확보하기 위한 치유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반려동물이 인간에게 주는 긍정적인 영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동물교감치유’ 가치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동물교감치유 활동 모습동물교감치유는 사람과 동물의 교감을 통해 정서적, 인지적, 사회적, 신체적인 문제 예방과 회복의 효과를 얻을 수 있는 활동을 의미한다.

▲동물교감치유 인지도.

전국의 20세 이상 남녀 521명을 대상으로 동물교감치유에 대한 인지도를 조사한 결과, 10명 중 8명이 ‘들어봤거나 본 적이 있다(82.5%)’고 답했다.

동물교감치유에 대한 ‘호감도(71.8%)’는 서울·수도권, 여성, 연령이 낮을수록, 가족 중 장애 등 질병이 있는 경우에 상대적으로 높았다.

▲동물교감치유 호감도.

응답자의 65.3%는 ‘동물교감치유의 가치가 높다’고 답했다. ‘심리·정서적 안정감’, ‘우울·스트레스 감소’, ‘삶의 활력’ 등을 이유로 꼽았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59.7%)은 앞으로 동물교감치유를 이용하고 싶다고 답했으며, 본인과 부모, 자녀 순으로 치유 활동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농촌진흥청은 동물교감치유 서비스를 경험한 복지·요양기관 14곳, 학교 7곳, 병원 4곳 등 25개 기관도 조사했다. 그 결과, 지적장애, 자폐 등 발달장애에 가장 많이 제공(88%),되고 있었다. 신체장애(24%)와 인지장애, 조현병 등 정신질환, 저소득층, 일반인(16%) 이용이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는 초등학생, 중고생, 미취학 아동, 성인, 노인 순으로 나타났다.

기관이 주관적으로 느끼는 치유 효과도 전반적으로 높았다. 92%는 치유 효과가 있으며, 구체적으로는 심리적(96%), 인지적(60%), 신체적(48%) 효과 등이 있다고 답했다.

‘동물교감치유의 가치는 지금보다 미래에 높게 평가 받아 확대될 것(80%)’이라는 응답이 높았던 반면, 비용이 많이 든다(36%)는 점도 해결해야 할 문제로 꼽혔다. 살아있는 동물이라는 점과 관리 등에 대한 이해와 홍보도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온라인 설문 조사(전국 남녀 521명)와 전화 조사(서비스 경험한 25개 기관)를 통해 진행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오형규 기술지원과장은 “동물교감치유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수요가 큰 만큼 앞으로 관련 연구를 확대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