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3일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경기도, 팔당호 방제선·소형청소선 새로 진수 2018-12-05 14:03
【에코저널=팔당】경기도가 ‘팔당호 수질오염을 막기 위해 방제선과 소형청소선 등 선박 2대를 새로 마련했다.

경기도는 5일 오후 2시 팔당호 선착장에서 경기도와 한강유역환경청 관계 공무원 등 4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새로 마련한 방제선과 소형청소선의 진수 및 시연식을 개최했다.

▲방제선.(방제선 대체)

경기도가 팔당호의 수질오염 대응능력과 부유쓰레기 처리효율을 높이기 위해 총 예산 13억원을 투입해 신규 제작한 선박들은 기존의 노후된 방제선과 청소선을 대체해 팔당호의 수질오염을 막는 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다.

방제선과 소형청소선이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함에 따라 경기도수자원본부는 순찰선, 수초제거선 등 모두 15척의 선박을 보유하게 됐다.

오늘 진수한 방제선은 최고 35노트의 속력을 낼 수 있는 고속선으로 돌발적인 수질오염사고에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소형청소선은 낮은 수심에서도 수거작업이 가능해 그동안 어려움을 겪어왔던 수변 취약 지역에 대한 부유쓰레기 처리 효율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소형청소선.(수초제거선 대체)

경기도는 내년에도 8억1천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노후한 수륙양용선박을 교체하는 한편 수초제거선을 신규 도입해 팔당호의 수질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김능식 경기도수자원본부장은 “오늘 진수한 선박들은 팔당호의 여건에 맞게 세밀한 준비와 검증을 거쳐 주문 제작됐다”며 “두 대의 선박을 십분 활용해 안정적인 상수원관리 업무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수도권 2600만 주민들의 식수원인 팔당호 수질 개선을 위해 오는 2020년까지 77개 사업에 2240억원 투자를 계획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러한 경기도의 노력에 힘입어 현재 팔당호의 평균 BOD(생화학적산소요구량)는 1급수 기준인 1.00㎎/L 이하에 근접한 1.05mg/L(지난해말 기준)로 지난 1994년 수질관측을 시작한 이래 가장 양호한 상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