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9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환경부·네이버, 전기차충전시설 지도서비스 구축 2018-10-11 17:19
【에코저널=세종】환경부는 네이버와 11일 ‘전기차 충전시설 지도 서비스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에 따라 전기차 이용 활성화를 위해 네이버 지도 서비스 내 전기차 충전시설 정보 제공을 강화한다.

전기차 이용자는 네이버 포털 지도 서비스에서 전기차 이용 시 필요한 정보를 보다 쉽게 접할 수 있다. 충전시설 지도 서비스는 네이버 지도의 ‘다이나믹 지도판’ 기능 업데이트를 통해 오늘부터 공개됐다.

‘다이나믹 지도판’은 전기차 충전소, 경기장, 호텔 등 특정 장소와 관련된 다양한 부가 정보들을 지도 화면 및 검색결과 화면에서 바로 볼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능이다. 주유소와 차별화된 전기차 충전소 ‘상징(심볼)’이 노출된다.

또한 충전소 검색 시 별도의 상세 페이지 진입 없이 지도상에서 바로 실시간 충전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하단 상세 페이지에서는 충전 방식 정보 및 충전 가능 충전기 대수도 확인이 가능하다.

주변탐색기능을 통해 현재 위치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한 전기차 충전소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자주 찾는 충전소를 저장하고 관리할 수 있다.

환경부 이주창 대기환경과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전기차 충전 기반 서비스 확대의 새로운 시도”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관과 협업해 전기차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