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9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저유소 유증기폭발사고 사업장, 법 위반 많아 2018-10-11 14:52
대한송유관공사 고양 경인사업장 6년간 103건 적발돼

【에코저널=서울】지난 7일 저유소 유증기 폭발사고 현장인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사업장(고양시 덕양구 소재)이 2011년부터 2017년 7월까지의 PSM(Process Safety Management System 공정안전보고서) 이행실태 점검결과 103건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한정애 의원(서울 강서병)이 10월 10일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고양 송유관 폭발사건 관련 PSM 이행실태 점검내역’ 분석결과, 이같이 확인됐다.

PSM(공정안전보고서)은 산업안전보건법 제 49조의 2의 규정에 의거해 석유화학공장 등 중대산업 사고를 야기할 가능성이 큰 유해·위험설비를 보유한 사업장은 공정안전자료, 공정 위험성 평가, 안전운전계획 및 비상조치계획 수립 등에 관한 사항을 기록한 공정안전보고서를 작성해야 한다. 노동부(산업안전공단)는 이를 심사·확인해 이행토록 함으로써 중대산업사고를 예방하는 데 목적이 있다.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사업장사장은 2014년 7월 점검에서 ‘PSM규정에 의해 저장탱크에 설치된 통기관에 화염방지기를 설치할 것(5개소)’ 등의 시정명령 20건과 ‘유해물질 변경관리, 내화조치, 보호구, 세안·세척 설비, 안전보건표지, 방폭관리, P&ID, 안전밸브 관리, 볼트너트 관리, 추락방지 및 중량물 취급, 작업방법의 명시, 방폭기기 설치 변경관리 불이행’ 등 51건이나 산업안전보건법 제 49조의 2 제7항을 위반해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한정애 의원은 “자칫 대형참사가 우려됐던 이번 송유관 폭발 사고는 그동안 업체가 산업안전보건법을 어겼던 것처럼 공사의 안전 불감증에서 발생했을 수도 있을 것”이라며 “PSM 사업장은 석유화학공장 등 중대 산업 사고를 야기할 가능성이 큰 유해, 위험설비를 보유한 사업장으로 평소에도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