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9일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골재 관련단체, 산림골재수급 규제 개선 호소 2018-10-01 16:17
산림청장 초청 중소기업인 간담회서

【에코저널=서울】골재 관련 단체가 김재현 산림청장에게 “일부 불합리한 규제를 해소해 산림골재수급을 원활히 해줄 것”을 요청했다.


산림청과 중소기업중앙회가 1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본관 이사회회의실에서 마련한 ‘산림청장 초청 중소기업인 간담회’(사진)에서 한국아스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등 9개 단체는 “얽히고설킨 규제로 장기간 안정적인 골재수급이 어려운 실정”이라며 “이로 인해 소규모 개발지가 많아져 오히려 산림환경이 더욱 훼손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과 산림청이 함께 소통하고 협력한다면 양질의 일자리들이 새롭게 생겨나고 지역 경제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최근 중소기업들이 골재 수급부족 문제로 많은 애로를 겪고 있어 이번 간담을 통해 골재 문제를 해소할 지혜로운 해법도 함께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재현 산림청장은 “산림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고 국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우리 숲을 잘 보전하면서 중소기업의 발전을 위해서도 최대한 힘을 보태겠다”고 화답했다.

오늘 간담회에는 김재현 산림청장과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을 비롯해 산림 관련 중소기업계 대표 30여 명이 참석했다. 산업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규제 개선 요청 및 중소기업 활력 제고를 위한 정부 지원 확대 등 다양한 정책이 제시됐다.

중소기업인들은 이를 위해 ▲국가 소유산지 내 공동채석 단지 지정·운영 ▲연접지역 토석채취허가 시 행정절차 간소화 ▲산지 복구비 산정방식 개선 및 산업계 의견수렴 의무화 ▲도로 등 기간 시설과 토석채취지역 간 이격거리 완화 등을 개선과제로 제출했다.

이외에도 광업·목재·산업로·유기질비료 등 다양한 산업의 중소기업 단체장 및 업계대표가 간담회에 참석해 ▲국유림 산지 내 부수적 토석 처분방식 개선 ▲공공기관 국산목재 우선구매 의무비율 조정 ▲산림 가꾸기사업 부산물 활용방안 마련 ▲목재펠릿 난방기·보일러 보급 지원사업 연장 요청 등 22건의 정책과제와 개선사항을 건의했다.

한편, 간담회에 앞서 산림청과 중앙회는 ‘산림 일자리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석재·바이오·관광·목재산업 및 남북협력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일자리 활성화를 위한 협력관계(파트너십)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