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8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윤상기 하동군수, 쓰레기 청소하며 새 출발 2018-07-09 11:01

【에코저널=하동】민선6기 군정 출범 첫날에 이어 매년 7월 초 읍내 시가지에서 환경정화 활동을 하며 새로운 연차를 시작한 윤상기 하동군수가 이번 민선7기에도 쓰레기 청소를 하며 새 출발했다.

윤상기 하동군수는 당초 지난 2일 취임식과 함께 환경정화 활동을 할 계획이었으나, 집중호우와 태풍의 여파로 취임식은 취소하고 9일 새벽 5시 하동읍 시가지 일원에서 쓰레기 종량제 봉투를 수거했다.

이날 환경정화 활동에는 김경원 부군수를 비롯한 간부공무원과 하동읍 환경미화원 등 60여 명이 함께하며 새 출발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환경정화 활동은 읍내 중심지 및 외곽지역의 쓰레기 종량제 봉투 수거와 시가지 일원 4개 구간의 쓰레기 청소로 진행됐다.

윤 군수와 환경보호과장, 하동읍장은 1호 청소차량에 탑승해 경찰서∼시장통∼읍파출소로 이어지는 읍내 중심지 8㎞ 구간에서 군민과 상인들이 내놓은 쓰레기 종량제 봉투를 차량에 탑재하는 작업을 했다.

김경원 부군수와 미래전략과장, 도시건축과장은 2호 청소차량에 올라 경찰서∼광평∼남당∼시장 외곽지역으로 이어지는 6㎞ 구간에서 역시 종량제 봉투를 수거했다. 나머지 간부공무원과 환경보호과, 하동읍 직원들은 4개 조로 나눠 시장통·도로변 등 4개 구간에서 각종 쓰레기를 수거하며 주변 환경을 깨끗이 청소했다.

약 1시간 동안 구슬땀을 흘리며 환경정화 활동을 벌인 간부공무원과 직원들은 읍내 식당에서 아침 식사를 하며 ‘행복한 군민 튼튼한 하동’을 만들기 위해 힘차게 출발을 할 것을 다짐했다.

윤 군수는 “지난 4년간 공무원들의 노력에 힘입어 관광·수출·지역경제 등 각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이뤘다”며 “민선 7기에도 4년 전의 초심으로 돌아가 알프스 하동 100년 미래 건설을 위해 다시 한 번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