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5월 23일  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고준위 핵폐기물 전국회의 출범…재공론화 적극 대응 2018-05-16 17:21
【에코저널=서울】박근혜 정부 시절 민주성을 상실한 채 일방적인 공론화를 통해 수립됐던 고준위핵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에 대한 정부의 재검토 절차가 시작됐다.

지난 5월 11일 정부는 ‘고준위방사성폐기물관리 기본계획 재검토준비단’을 출범하고, 재공론화 진행을 위한 의제 및 방법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다.

이에 따라 핵발전소 소재 지역대책위원회, 시민사회 단체 등도 고준위핵폐기물의 제대로 된 사회적 공론화와 관리계획 마련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를 출범하고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는 5월 15일 출범 및 대응워크숍을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진행했다.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는 지난 정부가 수립한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계획은 폐기하고, 새롭게 관리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를 위해 현재 추진되고 있는 부지 내 사용후핵연료 건식 임시저장고 건설의 일방적 추진을 중단하고, 공론화부터 제대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는 “고준위핵폐기물 처분·관리는 향후 10만년 동안 안전성의 담보가 필요한 문제”라며 “눈앞의 이익이나 이해관계에만 매몰되거나, 조급하게 결정되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는 안전성, 지역형평성, 민주성, 공정성 등을 고려해 고준위핵폐기물 공론화가 진행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이 문제를 핵발전소 소재 지역주민 만의 문제로 국한해서는 안되며, 미래세대까지 고려해서 전 국민이 충분하고 책임 있는 사회적 논의 참여가 보장되어야 함을 밝혔다.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는 앞으로 지역과 시민사회 등과 소통하면서 고준위핵폐기물의 책임있는 해결방안 마련을 위해 적극 대응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