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강청, 환경관리 취약사업장 ‘맞춤형 기술지원’ 2018-05-16 11:28
【에코저널=하남】한강유역환경청은 환경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을 대상으로 맞춤형 환경기술지원을 실시한다.

환경기술지원은 환경오염 관리에 취약한 중소 영세사업장을 대상으로 배출시설 및 방지시설 등에 대한 기술자문·행정적 지원을 통해 환경오염 관리능력을 배양시켜 환경관리 개선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게 된다.

환경시설 개선·운영 등에 도움이 필요한 사업장이나 반복적으로 환경법령을 위반하는 사업장을 우선 대상으로 경기도 등 지자체(서울, 경기, 안산, 시흥 녹색환경지원센터)와 협력해 추진하게 된다.

한강유역환경청에서는 2015년 환경기술 지원을 시작으로 그동안 100여개 사업장에 기술지원을 실시했다. 금년에는 30개 사업장을 선정·지원할 계획이다.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환경기술 지원단이 현장을 방문해 배출시설의 적정 운영방안 및 시설개선에 대한 부분 등 환경관련 전반에 대해 기술진단을 실시하고 자문하게 된다.

환경기술 지원을 받고자 하는 사업장은 한강유역환경청 환경감시단(031-790-2524)에 기술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기술지원 사업장으로 선정되면 대상 사업장의 제반여건을 고려해 사업장 실정에 맞는 장·단기 개선방안을 마련하게 된다.

대기오염방지시설 교체·개선이 필요한 사업장에 대해 경기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알프스 프로젝트 중 하나인 ‘미세먼지 저감 방지시설 개선사업’과 연계해 재정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환경시설 개선이 필요하나 자금 사정이 어려운 사업장에 대해서는 환경정책자금(한국환경산업기술원) 및 환경보전기금(경기도) 융자지원제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한강유역환경청은 기술지원 대상 사업장에 대해 시설개선 완료시까지 지도·점검 유예 등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금년 12월에는 기술지원 결과를 종합해 우수사례 발표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강유역환경청 안연섭 환경감시단장은 “금번 환경기술지원이 영세사업장의 작업환경 개선과 자체 환경관리 능력 향상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단속 위주의 정책에서 벗어나 예방 위주의 환경관리체계를 정착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