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9월 22일  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자원순환산업진흥협회·정병국 의원. 정책포럼 개최 2018-04-11 17:16
【에코저널=안산】자원순환산업진흥협회(회장 원충희)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과 함께 오는 13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국가공공조달, 자원순환정책을 말한다’를 주제로 제5차 자원순환정책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자원순환산업진흥협회는 2016년부터 정병국 의원실과 협력해 GR(Good Recycled) 인증 제도의 공공조달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정병국 의원은 2년(2016년, 2017년) 연속 국정감사장에서 GR의 조달가점 삭제에 대한 문제점을 이슈화 시켰다.

이번 포럼은 ‘GR인증제도의 조달 가점 삭제에 대한 문제점’ 및 ‘국가공공조달 내 자원 순환 정책이 나가야 할 방향’에 대해 조달청, 환경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정부 부처와 NGO, 자원 순환 분야의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토론하는 자리로 마련된다.

사회적 쟁점이 되고 있는 재활용 쓰레기 대란으로 인해 더욱 주목을 받기 시작한 GR인증제도는 1997년 재활용 제품의 품질 신뢰를 목적으로 탄생돼 정부(산업통상자원부) 직접인증제도로 시행해오고 있다. 제품별 품질인증기준을 제정해 모든 과정에서 종합적 품질관리시스템뿐만 아니라 품질 및 성능, 환경성이 우수한 재활용 제품에 한해 부여하는 인증 제도다.

자원순환산업진흥협회는 “현재 조달청은 이번 재활용 쓰레기 대란의 가장 효율적인 해결책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는 재활용 산업의 지원과 육성 정책인 GR인증제품의 조달 가점을 삭제하는 등 세계적인 자원순환정책 흐름에 찬물을 끼얹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EU, OECD와 국제기후체제에서 탈퇴한 미국 조차도 UN이 발표한 지속 가능 개발 목표를 위해 2030년까지 국가별 정책과 우선 순위에 따라 지속 가능한 공공조달 시행을 촉진하는 등 정부 차원에서 재활용 제품들에 대한 다양한 인센티브를 늘리고 있는 추세”라고 주장했다.

자원순환산업진흥협회는 GR인증 제도에 대한 조달청의 현실적인 대안과 조치를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