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2월 17일  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가평군 흙 한줌, 주한호주대사관에 전달 2017-12-05 10:38
가평전투 기억 안작(ANZAC)기념관 전시


【에코저널=가평】호주군이 격렬하게 싸운 가평전투를 기억하기 위해 호주 시드니 하이드파크에 위치한 안작(ANZAC)기념관에 가평 흙이 전시된다.

5일 가평군에 따르면 호주 뉴사우스 웨일즈주 엘리어트 보훈처장관이 내년 호주군 안작(ANZAC) 100주년을 기념하고자 “호주군 참전 세계 100개 전투지역의 흙 샘플을 전시할 예정이라”며 가평 흙을 요청하는 서신을 가평군에 보냈다.

보훈처장관은 서신에서 “호주 국민들은 가평의 풀 한포기, 흙 한줌에도 많은 애착을 갖게 됐다”며 “가평전투지역 흙 1리터를 보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서신에는 가평 흙이 전시 샘플 중 가장 앞자리에 전시될 것이라고도 적었다.

이에 가평군은 6.25전쟁당시 호주군이 가장 치열하게 싸운 북면 목동리 504고지에서 흙을 채취해 주한호주대사관에 전달했다.

이번에 보내는 가평 흙은 올해 호주 멜버른의 호주군 한국전 참전비 건립에 사용된 가평석과 가평의 수목을 공수한데 이어 3번째로 양국이 가평전투를 통해 아주 특별한 인연을 맺어가고 있다.
호주는 6.25전쟁 때 1만7천여명의 병력을 우리나라에 파견했다. 호주군이 가장 치열하게 싸운 전투 중 하나로 알려진 ‘가평전투’에서 32명이 사망하고 59명이 부상을 입었다.

호주는 매년 4월 25일 안작 데이를 ‘가평의 날’로 지정하고 이들의 넋을 기리고 있다. 또 호주는 가평전투에 참전한 왕립호주연대 3대대를 ‘가평대대’로 칭하고 있으며, 가평전투를 기념하기 위해 시드니 한 도로를 ‘가평 스트리트’라 명명하고 있기도 하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