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1월 23일  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녹조 제어기술 연구성과 공유 2017-11-15 13:07
【에코저널=서울】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녹조 제어기술 연구개발(R&D) 성과와 발전 방안을 공유하기 위해 11월 16일 제주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2017년 범부처 녹조연구 성과보고회’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대기업, 지자체, 공공기관 소속의 환경기술 수요자, 환경기술개발 연구자 등 약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성과보고회는 ‘녹조로부터 안전한 먹는 물 확보’를 위해 추진된 녹조 감시·제거·관리 분야의 기술 동향을 소개한다. 환경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농림축산식품부 등 각 부처는 주제별로 추진한 녹조연구 과제 성과를 발표한다.

수질 및 지방 상수도 분야에서 연구개발을 진행한 환경부는 조류기인 유해물질 최적 처리를 위한 자외선 고도산화(UV-AOP) 실증기술 개발, 국내 호소에서 남조류 독소 및 위해성 관리 전략, 수질예측모델 기반 3차원 조류예측모델링 연구 등 3가지 기술 성과를 공유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국토교통부는 수량 및 광역 상수도 기술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정수 처리관련 핵심요소 기술을,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용저수지 녹조제어 기술을 각각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성과보고회는 현장 활용이 가능한 우수기술 중심으로 발표회를 구성해 녹조제어 및 관리기술 내용을 참석자들과 공유한다.

또한, 우수기술에 대한 실증현장 방문신청을 접수하여 지자체 및 지방유역환경청 관계자 등 잠재적 녹조제어 현장기술 수요자들에게 기술에 대한 이해를 돕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지난 2013년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수자원공사,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농어촌공사 등 녹조 관련 전문 연구기관들과 ‘범부처 녹조 연구개발(R&D) 협의체’를 구성하고, 녹조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기술 연구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범부처 녹조 연구개발(R&D) 협의체는 녹조 연구를 위한 ‘기술 종합계획(로드맵)’을 함께 도출하고 매년 성과보고회를 통해 부처 간 성과를 공유하고 있다. 올해는 대한환경공학회 국제학술대회에 연계하여 보다 많은 기술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성과를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녹조는 미세먼지, 가뭄 등과 같이 범부처 차원의 관심과 노력으로 해결해야 한다”며 “국민들에게 ‘먹는 물’을 안전하게 공급하기 위한 기술개발이 현장에 더 많이 적용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