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0월 24일  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강청,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간담회 가져 2017-05-19 15:26
【에코저널=하남】한강유역환경청은 19일 청사 대강당에서 수도권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경영진들과 ‘안전경영 관심 제고 및 화학물질 관리정책 발전방안 논의를 위한 대표자 간담회’를 가졌다.

오늘 간담회에는 한강유역환경청에서 운영하는 대·중·소기업 간 화학안전공동체의 참여업체 중 대기업 위주로 22개사 경영진이 참석했다. ㈜빙그레 도농공장, GS파워(주) 안양열병합발전처, 삼성전자, 삼성물산(주) 에버랜드리조트, LG이노텍 , 쌍용자동차(주), LG 디스플레이 파주, 기아자동차(주), 삼성전기(주), ㈜종근당바이오, 오비맥주(주) 이천공장, 동부인천스틸(주), 샘표주식회사 , CJ제일제당 안산공장, 동부하이텍, ㈜팜한농 반월공장, 하이트진로(주) 이천공장, 롯데알미늄(주), SK 하이닉스, ㈜GS E&R 반월발전처, 코카콜라(주) 여주공장 및 CJ제일제당(주)인천2공장 등이다.

▲나정균 한강유역환경청장이 19일 ‘안전경영 관심 제고 및 화학물질 관리정책 발전방안 논의를 위한 대표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수도권 대·중소기업간 화학안전공동체 운영발전방안, 화학사고 사례를 통한 화학사고 예방방안, 화학물질 관리 규제개선을 위한 건의사항 등을 논의했다.

화학물질 안전관리가 취약한 영세한 중소기업의 화학사고 예방을 위해 대기업이 인접한 중소기업에 안전관리 노하우 등을 적극적으로 전수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과거 발생했던 화학사고 사례를 통해 화학사고 예방을 위한 노후시설 개선 및 안전설비 보강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화학물질 안전관리 정책 이행에 있어 방류벽 설치기준 및 실외 저장시설의 이격거리 관련 고충과 규제에 대한 합리적인 개선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나정균 한강유역환경청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경영자들이 기업운영에 있어 화학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경영에 우선순위를 두어 화학사고 없는 안전한 사업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강유역환경청은 이번 간담회에 이어 하반기에는 화학안전공동체에 참여하는 중소기업의 대표자들과 추가로 간담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