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6월 29일  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증평군 도안면 노암리·송정리 하수관 정비 2017-05-19 11:59

【에코저널=증평】증평군은 도안면 노암리, 송정리 일원에 증평 6단계 하수관로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증평군은 국·도비와 군비 등 사업비 158억원을 들여 길이 19.97km, 배수설비 397개소를 오는 2022년까지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증평군은 지난달 실시설계용역에 착수했다.

이번 정비사업은 도시 외 지역의 하수관로 정비를 통한 방류하천의 수질보전 및 공중위생향상과 분류식 하수관로 정비로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시행되는 것이다.

증평군은 앞으로 충북도의 공공하수도 설치변경인가 승인과 공사 계약을 통해 내년 5월 중으로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증평군은 지난 2013년부터 2018년까지 5년에 걸쳐 24.47km의 증평 5단계 하수관거 정비사업을 추진했다. 6단계 사업을 통해 증평군의 하수도보급률은 현재 86%에서 89%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증평군 관계자는 “증평6단계 하수관로 정비사업을 통해 주거지역의 생활하수를 하수처리시설로 이송 처리해 방류하천의 수질을 보전하고 지역 주민의 쾌적한 생활환경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공공하수도 처리구역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