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0월 19일  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국립수산과학원,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 1위 뽑혀 2017-04-21 16:04
【에코저널=부산】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행정자치부가 21일 발표한 ‘2017년도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에서 평가대상 44개 기관 중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책임운영기관은 조직·인사·예산 운영상의 자율성을 바탕으로 성과에 대해 책임을 지는 행정기관이다. 의료·문화·연구 등 18개 부처 48개 기관이 지정·운영되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현장중심’, ‘미래대비’ 연구를 대표 전략으로 설정, 수산분야 핵심기술 연구를 수행해 왔다. 작년 말 발표한 ‘2016년 대한민국 과학기술 10대 뉴스’에 국립수산과학원의 ‘명태 완전양식 기술 개발’이 포함되는 등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수산분야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에도 기관평가에서 최우수 등급(S등급)을 받은 바 있다. 기관 목표 달성을 위해 대외적으로 다양한 전문가 및 기관과의 협업, 연구성과 개방 등을 통한 기술의 현장 실용화에 힘쓰고 있으며, 대내적으로도 기관 운영체계를 개편하여 조직의 효율적 운영에 노력하고 있다.

강준석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이번 평가 결과와 관련하여 “앞으로도 어업인들에게 필요한 현장 중심 연구를 지속 수행해 향후 수산 100년을 이끌어갈 세계 최상위 수준의 연구기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