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9월 23일  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대공원 돌고래 ‘금등’·‘대포’ 방류 결정 2017-04-21 11:04
【에코저널=서울】서울대공원에서 오랜 기간 관람객의 사랑을 받아오던 남방큰돌고래 ‘금등’과 ‘대포’ 두 마리(금등, 대포)의 야생 방류가 결정됐다.

서울특별시와 해양수산부는 서울대공원 및 해양환경관리공단과 공동으로 서울대공원 해양관에서 사육 중인 남방큰돌고래 금등이와 대포를 본래 고향인 제주바다로 돌려보낸다고 21일 밝혔다.

금등’과 ‘대포’는 5월 중 제주로 이동 자연적응 훈련 후 7월 중 자연방류 예정이다. 방류가 결정된 남방큰돌고래 금등과 대포는 모두 수컷으로, 금등이는 제주 한경면 금등리 앞바다에서, 대포는 제주 중문 대포리에서 어업용 그물에 걸려, 1999년(당시 7~8세)과 2002년(당시 8~9세)에 각각 서울동물원으로 반입돼 15년 이상 서울대공원 해양관의 주인공으로서 관람객들에게 사랑을 받으며, 건강하게 지내왔다. 이들 두 마리는 5월 중 자연 적응 훈련지인 제주로 이동하기 전까지 서울대공원 해양관에서 활어 먹이포획훈련, 건강검진 등을 받게 된다.

▲남방큰돌고래 ‘금등’.

제주에서는 서울대공원과 해양수산부 등의 도움으로 자연 적응훈련을 받게 되며, 현지 훈련 및 적응이 순조로울 경우 7월 중 고향 제주바다에 방류될 예정이다.

이번 방류는 종보전을 지향하는 서울시와 해양수산부의 고민이 담긴 결정이다. 현재 제주 연안에 100여마리 정도 서식중인 남방큰돌고래의 자연개체수를 늘려 종보전에 기여하는데 가장 큰 목적이 있다.

서울대공원은 앞서 2013년 7월 아시아 최초로 제돌이를 방류한 바 있다. 2015년 7월에는 불법포획으로 몰수된 남방큰돌고래 두 마리(태산, 복순)를 방류했다. 이번 돌고래 방류는 3차로,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현재 방류된 돌고래들은 모두 순조롭게 자연 적응에 성공한 모습이며, 이중 삼팔이와 춘삼이는 출산을 한 뒤 새끼와 함께 유영하는 모습이 관찰되기도 했다.

▲남방큰돌고래 ‘대포’.

이번 방류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민·관 방류위원회’를 구성·운영, 방류에 대한 주요 의사결정을 하게 된다. 서울대공원과 서울시, 해양수산부는 민·관 방류위윈회를 구성해 방류 준비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송천헌 서울대공원장은 “우리는 두 차례에 걸친 남방큰돌고래의 성공적인 방류 경험을 토대로. 금등이와 대포도 제주 고향바다에서 자유롭게 유영하며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서울대공원은 한국을 대표하는 동물원으로서 종보전과 동물복지를 선도해 국민들에게 생명의 감동을 주는 동물원으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모계옥 기자 mgo@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