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9월 23일  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이정미, 서울시·해수부 ‘대포’·‘금등이’ 방류 환영 2017-04-21 10:19
【에코저널=서울】서울시와 해양수산부가 21일 서울대공원 해양관에서 사육중인 제주 남방큰돌고래 ‘대포’와 ‘금등’이를 고향인 제주 앞바다로 돌려보내겠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정의당 이정미 의원(비례대표)이 환영 입장을 밝혔다.

돌고래 쇼 폐지를 주장하는 한편 돌고래 사육시설을 직접 점검하는 등의 노력을 펼쳐 온 이정미 의원은 21일 자신을 비롯해 동물권단체 케어,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 동물을위한행동, 동물자유연대,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핫핑크돌핀스 등이 참여하는 ‘돌고래 바다쉼터 추진위원회’ 명의의 논평을 통해 “ ‘대포’, ‘금등’의 야생 방류를 결정한 서울시와 해양수산부의 책임감 있고 선진적인 결정을 환영한다”며 “시민들과 정부기관에 성공적인 돌고래 바다쉼터 건립을 위한 많은 관심과 협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정미 의원에 따르면 ‘대포’와 ‘금등’은 각각 1997년 9월, 1998년 8월 제주도 대포동과 금등리에서 불법 포획된 뒤 제주 중문단지의 한 돌고래 쇼장에서 순치과정을 거쳐 2002년 3월, 1999년 3월 서울대공원 동물원으로 옮겨졌다.

‘제돌이’ 방류 당시 수족관 사육 돌고래의 야생적응 성공 여부에 대해 일각의 우려가 있었지만 방류 4주년이 가까워오는 현재까지 건강히 야생무리와 잘 지내고 있다. 2013년 제돌이와 함께 야생적응 훈련을 받았던 ‘춘삼이’와 ‘삼팔이’는 수족관에서 사육되다 야생방류돼 새끼까지 낳아 기르고 있는 세계 최초의 사례가 됐다. ‘대포’와 ‘금등’의 경우도 수족관 사육기간이 길지만 야생방류 성공여부에 가장 중요한 활어 사냥 능력 등 야생에서의 습성이 남아있는 점으로 보아 충분히 야생 적응에 성공 할 것으로 보인다.

귀향을 앞둔 ‘대포’와 ‘금등’은 한국에서는 제주연안에만 100여 마리 남아있는 남방큰돌고래로 2012년 해양수산부의 보호대상해양생물로 지정된 바 있다. 현재 과도한 연안개발과 해양환경오염으로 개체수가 줄어들고 있어서 이번 방류는 야생개체 종 보존에도 기여하게 된다.

또한 국내 최초의 동물원이자 첫 돌고래 쇼를 시작한 서울대공원의 돌고래 야생방류 결정은 동물복지와 생명권 존중이라는 세계적 흐름에 발맞추는 것임과 동시에 국내 나머지 7곳의 고래류 사육 수족관에 시사하는 바도 매우 크다. 동물원, 수족관의 역할이 단순히 인간들의 즐거움을 위해 동물을 전시하고 공연에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과 비인간동물의 공존에 대해 고민하고, 생태계 보전에 이바지해야 함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정미 의원은 “지난 수십 년간 전 세계적으로 활발히 펼쳐져온 수족관 돌고래 야생방류운동은 이제 해상보호구역지정 및 바다쉼터설립 운동으로 이어지는 추세”라며 “ ‘금등’, ‘대포’는 고향인 제주 바다로 돌아가지만 여전히 8개의 시설에 38마리의 돌고래가 남아있다”고 밝혔다.

한국에서도 이탈리아, 영국, 미국, 호주처럼 수족관 자체 번식, 국외 반입 등 원서식지로의 자연방류가 어려운 돌고래를 바다쉼터로 이송해 보다 나은 환경에서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하는 돌고래 바다쉼터 추진위원회가 꾸려지고 있다. 돌고래 바다쉼터 추진위원회는 시민단체, 전문가, 정부기관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며 5월중 발대식을 진행하고 향후 시민모금과 홍보활동, 돌고래 바다쉼터 설립을 위한 로드맵을 작성할 예정이다.

한편 이정미 의원은 오늘 오후 2시 서울시청 정문앞에서 돌고래바다쉼터 추진위원회와 함께 환영 논평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