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0월 19일  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시흥시, 폐기물 무단투기자 ‘발본색원’ 2017-04-19 11:09

【에코저널=시흥】시흥시는 차량 이동이 많고 인적이 드문 장소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폐기물 무단투기 문제 해결을 위해 무단투기 행위자를 끝까지 추적,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얌체족’들에게 경각심을 주고 있다.

시흥시에 따르면 지난 3월 조남동 순찰 시 현장의 무단투기 된 폐기물을 발견하고, 페기물 내용을 집중 분석한 뒤 주민들의 협조로 트럭으로 폐기물을 다량 투기한 행위자를 확인, 과태료 50만원을 부과했다.

또한, 최근에는 정왕동 철강단지 도로변에 버려진 폐기물 더미에서 발견한 폐기물 중에서 취합한 증거물을 바탕으로 사업 활동 종류를 파악하고, 거래처 탐문 등을 통해 폐기물을 버린 사업자에게 1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의 강력한 단속을 벌이고 있다.

시흥시 청소행정과장은 “무단투기를 하는 사람은 지속해서 다른 곳에도 버리는 경우가 많아 위법행위에 대한 강력한 처벌로 다시는 반복행위를 하지 못하게 할 예정”이라며 “무단투기 폐기물을 일정기간 적치하고, 시민들과 함께 행위자를 끝까지 추적해 개선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모계옥 기자 mgo@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