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21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관련기사 : <기획>페트병 생산과정부터 챙기면 재활용률 UP
관련기사 : 환경부, 페트병 등 제품 순환이용성 평가 착수
EPR 의무생산업체 19곳, 무색 페트병 생산 2018-04-27 09:17
【에코저널=서울】페트병 재질 통합 등 재활용활성화를 위한 정책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담은 에코저널의 4월 23일자 기획기사(‘페트병 생산과정부터 챙기면 재활용률 UP)’와 관련해 환경부가 관련업계와 협약을 체결, 무색 페트병 생산을 독려한다.

환경부는 2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포장재 사용 생산업체 19곳과 재활용이 쉬운 포장재 사용을 위한 자발적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자발적 협약에 참여하는 생산업체 19곳은 재활용 의무 생산자에 속한 기업이며, 2016년 기준 페트병 출고량 26만 톤 중에서 55%를 생산하고 있다.

협약 참여업체 19곳은 광동제약, 남양유업, 농심, 대상, 동아제약,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매일유업, 빙그레, 서울우유, 아모레퍼시픽, 애경산업, 오비맥주,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코카콜라음료, 하이트진로, 해태에이치티비, CJ제일제당, LG생활건강 등이다.

이들 생산업체들은 자율적으로 2019년까지 생수, 음료 등의 페트병을 무색만 사용하도록 품목별 포장재의 재질·구조 등을 개선하기로 했다. 다만, 맥주와 같이 제품의 품질 보장을 위해 필요한 경우에 제한적으로 갈색, 녹색을 사용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이 이행될 경우, 음료와 생수병의 무색 페트병 사용 비율은 2016년 63.5%에서 2019년에는 85.1%까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재활용이 어려운 유색 페트병의 생산을 제품 지침(가이드라인)에서 금지하고 있는 일본의 경우를 고려할 때 이번 협약이 재활용 용이성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색상 이외에도 페트병 생산 시 재활용 비용을 증가시키는 종이라벨 사용, 몸체에 직접 인쇄 등도 제한된다.

또한, 2020년까지 재활용이 어려운 폴리염화비닐(PVC, Polyvinyl Chloride) 등의 재질을 재활용이 쉬운 페트(PET) 등의 재질로 대체된다.

페트병 이외의 요구르트병, 샴푸 등의 용기류 생산 시 알루미늄 재질의 뚜껑과 같이 몸체와 다른 재질로 이뤄진 부분이 동일한 재질로 변경된다.

협약 참여 업체 19곳은 이외에도 품목별 제품 특성을 고려해 재활용이 쉬운 재질·구조 개선 사항을 적극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번 협약 참여 업체의 개선 노력을 높이 평가하며 협약사항의 이행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참여 업체들은 올해 6월부터 목표이행이 완료될 때까지 매년 세부 이행계획을 수립하고, 환경부와 협의해 협약의 실질적 이행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환경부 최민지 자원재활용과장은 “이번 자발적 협약이 생산단계에서부터 재활용이 쉽도록 제품이 설계돼 재활용 산업이 활성화되고 자원순환 사회로의 이행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포장재 재질·구조 기준 개선 등 관련 업계 및 전문가 의견 수렴을 통한 제도개선으로 생산자의 재활용 책임을 강화하고, 재활용의 효율성을 개선해 재활용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