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4일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관련기사 : 파주시 민통선 멧돼지 폐사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관련기사 : 파주시·연천군 멧돼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인
관련기사 : 파주시에서 14번째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파주시 민통선 멧돼지서 15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2019-12-05 21:12
【에코저널=파주】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경기도 파주시 진동면 하포리 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폐사체는 12월 4일 감염·위험지역을 차단하고 있는 파주 2차 울타리 내 농경지에서 관·군 합동 폐사체 정밀수색 중 발견됐다. 파주시는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현장을 소독하고 폐사체를 매몰했다.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현황.(2019년 12월 5일 기준)

국립환경과학원은 12월 5일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확진하고 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파주에서 15번째로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됐으며, 전국적으로는 38건으로 늘어났다.

국립환경과학원 정원화 생물안전연구팀장은 “폐사체의 신속한 수색과 제거는 바이러스 전파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조치”라며 “울타리 안에서 감염된 폐사체가 더 나올 수 있어 수색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