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6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바다로 간 코끼리’ 특별전 2019-10-21 13:30
【에코저널=상주】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다양한 해양 포유류를 소개하는 ‘바다로 간 코끼리’ 특별전을 10월 22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경북 상주시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생물누리관 특별전시실에서 개최한다.

해양 포유류(Marine mammal)는 바다에 살고 있는 포유류를 말하며, 기각목(물범류, 바다사자류, 물개류, 바다코끼리류), 식육목(바다수달, 북극곰), 해우목(매너티, 듀공), 고래목(수염고래아목, 이빨고래아목) 등이 있다.

▲바다코끼리 박제표본.

해양 포유류는 약 5500만 년 전 일부 육상 포유류가 물에 적응하는 방법을 찾으면서 거대한 해양 포식자로 진화했다. 어류와 다르게 공기와 폐로 숨을 쉬고 꼬리 부분의 지느러미가 가로로 놓여 있어 상하로 움직이는 척추운동을 통해 헤엄을 친다.

이번 특별전은 기후변화와 환경오염에 따라 점차 서식지를 잃어가는 해양 포유류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특별전에는 바다코끼리, 아프리카매너티 등 쉽게 접하기 어려운 희귀 박제 표본 8점을 비롯해 물개, 참물범, 바이칼물범 등의 골격표본 3점 전시된다. 혹부리고래 등 두개골 7점과 고래의 수염 1점도 선보인다.

▲흑범고래 두개골 표본.

해양 포유류의 진화과정, 특징, 어류와의 차이점에 대해 실제 표본을 이용해 알기 쉽게 설명했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김학기 경영관리본부장은 “이번 특별전은 해양 환경오염에 대한 심각성을 일깨우고 희귀 해양 포유류 표본을 직접 관찰할 수 있는 흔치 않는 기회”라고 말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