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6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관련기사 : 이낙연 국무총리, 멧돼지 포획과정 ‘안전’ 강조
관련기사 :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야생멧돼지 합동 포획
관련기사 : 연천군 멧돼지 폐사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연천군 민통선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2019-10-21 09:10
【에코저널=연천】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은 10월 20일 경기도 연천군 장남면 반정리 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10월 20일 오전 11시 20분 경 군부대원이 민통선 내 콩밭에서 멧돼지 폐사체를 발견, 연천군으로 신고했다. 연천군에서는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사체를 매몰한 후 시료를 국립환경과학원으로 이송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0월 20일 오후 8시 경 분석에 들어가 10월 21일 새벽 3시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확진했다. 이로써 현재까지 확진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총 11건으로 늘어났다.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검출현황.(2019년 10월 21일 현재)

국립환경과학원 정원화 생물안전연구팀장은 “10월 15일 연천군 장남면 판부리의 폐사체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바이러스가 검출된 지점과는 약 4.8km 떨어졌고 같은 민통선 내에서 발견됐다”며 “이번 검출로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기존에 정한 집중사냥지역과 위험지역이 일부 변경되기 때문에 신속하게 추가적인 철조망을 설치하고 주변 지역의 토양오염 여부와 폐사체 예찰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