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10월 16일  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광양 백운산서 반달가슴곰 올무에 걸려 숨져 2018-06-14 21:47
【에코저널=광양】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14일 광양 백운산 지역에서 활동하던 반달가슴곰(KM-55)이 올무에 걸려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KM-55는 작년 7월부터 백운산 일원에서 활동하고 있었다. 위치추적을 위해 부착한 발신기로부터 이상음이 수신돼 6월 14일 오전 현장 확인 결과, 오른쪽 앞발에 걸린 ‘이동형 올무’가 다래 덩굴에 엉켜 바위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올무에 걸린 사체.

이번에 반달가슴곰을 죽음에 이르게 한 ‘이동형 올무’는 나무 등에 고정시킨 것이 아니다. 길이 1m 정도의 절단목에 와이어형 올무를 달아 놓고, 야생동물이 올무에 걸린 채 돌아다니다 폐사하게 만드는 올무다.

공단은 그간 관계기관과 함께 백운산지역 서식지 안정화를 위해 불법엽구 수거 등을 시행해 왔으나, 미처 제거하지 못한 올무가 남아 있어 KM-55가 희생된 것으로 보고 있다. 불법 엽구 설치자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는 한편, 반달가슴곰을 비롯한 야생동물과의 공존을 위한 주민 협력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다래덩쿨에 감긴 올무.

송동주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장은 “KM-55가 자연스런 서식지 확산 과정 중 매우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났다”면서 “지난 5월 발족한 공존협의체를 통해 서식 예상지역에 대한 불법 엽구 수거 등 서식지 보호활동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