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6월 24일  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김은경 환경부장관, 북한산국립공원 현장근무자 격려 2018-01-13 17:31
【에코저널=서울】김은경 환경부장관은 13일 오전 서울시 성북구 소재 북한산국립공원을 찾아 현장 근무자들의 근무여건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오늘 김은경(사진 우측 악수하는 사람) 장관은 혹한의 날씨에도 탐방객 안전관리와 국립공원 환경정화 업무를 맡고 있는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이들은 북한산국립공원에서 청소, 탐방객 구조, 자연환경 해설 등을 담당하는 국립공원관리공단 직원이다. 이들 중 상당수는 올해 1월부터 정규직으로 전환되거나 최저임금 인상의 수혜를 받았다.

청소원들은 지난해까지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외주를 준 용역회사에 비정규직으로 고용돼 청소업무를 수행하고 있었으나, 올해 1월에 국립공원관리공단에 정규직원으로 채용됐다. 고용불안이 해소됐을 뿐 아니라 급식비 등의 복지혜택을 받게 됐다.

당초 정규직 전환 대상이 아니었던 긴급구조대원들도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이번에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자연환경해설사도 최저 임금 인상뿐 아니라 급식비 등 복지혜택이 늘어났다. 녹색순찰대의 경우엔 정규직으로 전환되지는 않았지만 최저임금 인상으로 연간 약 260만원의 보수가 인상될 예정이다.

김은경 장관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삶의 질 지표에서 가계소득이 중요한 지표인 만큼 이번 최저인금 인상은 삶의 질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는 최저임금 근로자들의 처우가 개선되도록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