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9월 22일  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40대, 건강 위해 물 2리터 마셔라 2014-04-11 11:03
다이어트와 신진대사의 마지막 퍼즐, 물2리터






◀박민수
(의학박사, 고려대학교 외래교수)



【에코저널=서울】♠물 좀 주소!
"물 좀 주소 물 좀 주소 목마르요 물 좀 주소∼∼∼"

지금 젊은 세대는 잘 모르겠지만, 1970∼1980년대 문화권에 속한 사람들에게는 귀에 익은 노랫말이다. 사회적인 억압의 상태를 가수 한대수는 '갈증'으로 표현했다.

신진대사가 안 되는 인간의 몸이 갈증을 느끼듯, 사회적 신진대사가 잘 안 되는 사회에서 소통의 부재로 인해 고립감을 느꼈던 것이다. '목마른' 사회, 즉 수분이 부족한 사회는 생명체와 마찬가지로 '병'에 걸리게 된다.

▲성인이 하루 동안 섭취해야 할 물은 하루 2리터다.ⓒshutterstock

수분 부족은 만병의 근원이다. 물 마시는데 지독히 인색하고 물빼는 일에는 대단히 능숙한 한국인들의 몸은 한대수의 노랫말처럼 연일 '물 좀 주소'를 외치고 있지만, 정작 그 몸의 주인들은 심각성을 느끼지 못한다.

몸이 아직 수분 부족 상태를 겨우 견디고 있을 때, 조금이라도 몸속의 '물 관리'에 신경 쓰자.

♠한국인은 만성탈수 상태
의학적으로 볼 때 대부분의 한국인은 만성탈수 상태다. 하루 필요량의 절반만큼도 물을 마시지 않는 사람이 허다하다. 때문에 한국인의 질병과 스트레스의 주원인으로 만성탈수가 지목되기도 한다.

성인의 하루 섭취 물 권장량은 2리터다. 여름철이라면 하루 2.4리터의 물이 필요한데, 한국 남성은 평균 1리터, 여성은 평균 0.8리터의 수분만 섭취하는 것으로 보고되었다. 물 마시기가 꺼려지는 겨울철의 사정은 더 나쁘다.

♠늘 물과 함께하라
몸 건강 마음 건강의 제1원칙은 '늘 물과 함께 하라'다.

70% 이상이 물로 이루어져 있는 우리 몸에서 물은 세포유지, 혈액순환, 노폐물배출, 체열발산, 체액의 산성도 유지 등의 역할을 하는, 없어서는 안 될 요소다.

몸에 물이 부족하면 새로운 에너지를 만들기도 어렵고 세포 대사과정에서 영양소를 분해할 때 생기는 독소가 배출되지 못해 각 기관이 제 기능을 못 한다. 때문에 물을 잘 마시지 않는 사람은 기운이 없고 피로감도 쉽게 느낀다.

뿐인가? 대부분의 비만인들 역시 만성탈수 증상을 보인다. 우리 몸이 지방을 분해할 때 꼭 필요한 물의 섭취량이 평균치에 이르지 못하기 때문이다.

감기를 비롯한 각종 질병에 걸렸을 때, 다이어트를 시작할 때 병원에서 공통적으로 하는 말이 "물을 충분히 드세요"인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내 몸에 수분은 충분할까?
'이 정도면 충분히 마시고 있는 것 같은데...'라고 생각한다면, 소변색을 체크하라. 내 몸의 수분섭취량이 적절한지의 바로미터는 소변색이다.

♠수돗물이 커피보다 낫다
단언컨대 물은 많이 마실수록 좋다. 화장실에 자주 가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고 조금씩 자주 물을 마셔라. 몸에 좋은 물만 마셔야겠다는 생각에 갈증을 참는 것은 오히려 마이너스 행위다. 수돗물이 청량음료나 커피, 녹차보다 낫다는 걸 명심하라.


♠하루 2리터 수분 섭취 법
성인이 하루 동안 섭취해야 할 물은 하루 2리터다. 큰 유리컵 9잔에 해당하는 양이다. 일주일만 눈 딱 감고 하루 2리터 물 마시기를 실천하라. 일주일이 지나면 맹물의 밋밋하고 순수한 맛을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다.

맹물만 마시는 것이 힘들다면 다양한 방법을 활용할 수 있다.

1. 맹물을 마셔라.
뭔가가 첨가된 음료보다는 맹물이 몸에 가장 잘 흡수된다. 정수기 물이든 끓인 물이든 수돗물이든 가리지 말고 마셔라.

2. 생과일주스를 마셔라.
물 외에 다른 음료가 마시고 싶다면 물 대신 오렌지주스나 과일주스를 마시는 것도 좋다. 직접 즉석에서 갈아 만든 생과일주스는 한국인에게 부족한 섬유질이나 영양소를 채워주는 효과가 탁월하다.

3. 우유, 요구르트 등 알칼리 음료를 마셔라.

4. 과일을 섭취하라.
수박이나 참외 등의 수분이 풍부한 과일을 먹으면 필요한 수분을 어느 정도 섭취할 수 있다.

5. 첨가물이 섞인 음료를 마신 다음에는 반드시 물을 마셔
첨가물이 섞인 음료는 식욕을 증가시키거나 그 맛 자체에 중독되어 비만을 조장할 우려가 있다. 첨가물이 함유된 음료를 마셨다면 바로 물을 두 컵 이상 마셔 그 맛을 희석하라.

♠산소만큼 중요한 물
물 마시기 습관은 산소를 들이마시는 만큼 중요한 내 몸 지키기 활동이다.

물 마시기 습관을 들여라. 물은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 내 몸의 면역력 증강은 물론, 스트레스를 낮추는 효과까지 발휘해, 당신을 빛나는 사회인으로 거듭나게 할 것이다.

<기사제휴-인사이트>
(http://www.insight.co.kr)

필자는 서울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고려대학교에서 보건학 석사, 서울대에서 의학박사를 취득했으며,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전임의, GC헬스케어의 개발기획 이사를 역임했다. 현재 통합적 건강주치의를 지향하는 ND케어클리닉 원장으로서 진료하고 있으며 '우리아이 몸맘뇌 성장센터' 소장, 대한비만체형학회 공보 이사, 고려대학교보건대학원 외래교수, 녹십자헬스케어 고문 등을 맡고 있다. '내몸 경영'이라는 주제로 지속적인 연구와 집필활동을 해오고 있다. '마흔 건강'의 저자다.




편집국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