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6월 27일  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산모(産母)와 미역국의 의미 2008-05-06 16:44






신우철 박사
(완도수산사무소장)





한방에서 미역은 해채(海菜), 감곽(甘藿), 자채(紫菜) 해조(海潮) 등의 이름으로 알려져 있다. 민간요법에서는 산후선약(産後仙藥)으로 산후와 생일날이면 으레 미역국을 연상할 만큼 친숙해진, 한국적인 식품이다.

생(生)과 사(死)를 가름했던 출산의 과정을 넘어 첫 대면(對面) 음식이 미역국이었기에 생일을 맞는 자식을 바라보는 어머니의 마음은 이 미역국 한 그릇에 얽혀 감회가 크리라 생각된다.

해산날이 가까워지면 가정에서는 미리 미역을 사 놓는데, 해산미역은 값을 깍지 않고 사는 풍습이 있으며, 산모가 먹을 미역은 싸줄 때 꺾지 않고 새끼줄로 묶어주는데 이는 예로부터 미역을 꺾어 주면 그 미역을 먹은 산모가 아이를 낳을 때 난산을 한다는 속설이 있기 때문이다.

산모가 미역국을 먹는 우리나라의 관습은 아주 오래 전인 것 같다. '고래가 산후 미역을 뜯어먹고 새끼를 낳다 입은 상처를 치유하는 것을 보고 고려 사람들이 산후의 산부에게 미역을 먹인다'고 '초학기'(初學記)라는 문헌은 기록하고 있다.

또한 '조선여속고'(朝鮮女俗考)에는 '산모(産母)가 첫 국밥을 받기 전에 산모 방의 서남쪽 구석을 깨끗이 치운 뒤, 쌀밥과 미역국을 각각 세 그릇 씩 장만하여 삼신(三神)상을 차려 산신(山神)에게 바쳤는데 여기에 놓았던 밥과 국을 반드시 산모가 먹었다'고 기록돼 있다. 이것은 아기와 산모의 건강 회복을 축원하기 위한 하나의 의식이요 풍속이었다고 볼 수 있다. 지금도 산모들은 세이레 동안은 미역국을 먹는다. 그래서 허전한 배에 만복감을 느끼게 하며, 산후에 늘어난 자궁의 수축과 지혈, 청혈제로서의 역할, 그리고 산후에 오기 쉬운 변비와 비만을 예방하고, 출혈로 인한 철분과 아이에게 빼앗긴 칼슘을 보충케 하고 있다.

미역의 영양과 약효로 풍부한(34.8%) 식이섬유(Dietary Fiber)는 콜레스테롤의 흡수를 방해해 성인병 예방에 좋다. 칼륨도 풍부해 염분을 소변으로 배출시키는 역할을 하여 짜게 먹는 습관을 가진 사람에게는 고혈압을 예방하는 합리적인 식품이다. 또 미역은 강한 알칼리성 식품으로 육고기나, 달걀 등의 산성식품을 먹을 때 산도를 중화시켜 주는 현대인의 건강식품으로 재인식되고 있다.

미역은 칼슘이 풍부(959mg/100g)하다. 칼슘은 골격과 치아 형성에 필요한 성분이며, 산후에 자궁의 수축과 지혈의 역할을 한다. 미역은 요오드가 풍부한데(100㎎/100g), 요오드는 갑상선 호르몬인 티록신을 만드는데 필요한 성분으로서 신경을 안정시키고 심장과 혈관의 활동, 체온과 땀의 조절, 신진대사를 증진시키는 작용을 한다.

요오드 공급이 부족하면 신진대사가 완만해지고 즉시 저항력도 떨어질 뿐만 아니라 기력도 나빠져 머리가 빠지거나 피부가 거칠어지는 노화현상과 비만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산후에 갑자기 뚱뚱해지는 부인들이 있는데 이 증상은 산후에 필요한 요오드를 충분히 섭취하지 못한 것이 원인일 수도 있다.

돌아오는 5월 8일 어버이날을 즈음해 어머님의 산고를 마음속 깊이 기억하며, 미역국의 의미를 되새겨 보았으면 한다.


편집국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