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1월17일월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사)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불협화음’ 이어져 2021-09-14 14:42
회원들 일부, 경기도지회장 횡령·배임 혐의 고발

【에코저널=성남】코로나19 사태로 인해 2년 가까이 정부의 ‘집합금지명령’이 지속돼 영업손실 보상금 등을 요구하고 있는 유흥주점 운영 업주들의 가입 단체가 내홍까지 겪고 있다. 사단법인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간부가 회원들에게 횡령·배임 혐의로 고발을 당하는 등 ‘불협화음’이 이어지고 있는 것.


(사)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고양시지부 회원 강모씨는 14일 오후 2시, 성남 수정경찰서 앞에서 경기도지회장 A씨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는 1인 시위(사진)를 벌였다.

강씨는 “경기도지회장 A씨가 중앙회 지원금을 비롯해 지부장과 직원들의 가입금 등을 편취해 가뜩이나 코로나19로 벼랑 끝에 몰린 회원들의 사기를 떨어트리고 있다”며 “경기도지회 산하 17개 지부 중 절반이 넘는 9개 지부 소속 회원들이 A씨에 대한 강력한 사법처리를 원한다”고 주장했다.

강씨는 “식품의약안전처로부터 위탁받아 신규 회원들을 상대로 식품위생 교육을 담당하는 경기교육원 직원을 A씨가 허위로 등재시킨 후 급여를 횡령한 사실도 확인했고, 연수원 매매과정에서 대금 일부를 횡령한 혐의도 포착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경기도지회 일부 지부장 등 회원들은 A씨를 횡령·배임 혐의로 경기 남부경찰청에 고발했다. 또 사건을 이첩받은 성남 수정경찰서에서 최근 고발인조사를 받은 바 있다,

강씨는 “전국 3만 여명의 유흥음식업주들이 가입한 (사)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는 유흥음식업의 건전한 발전과 회원들의 상호친목·복리증진을 도모해야 하는 단체”라면서 “단체 설립 취지에 맞게 적극적인 활동에 앞장서야 하는 A지회장은 회원이 납부한 회비를 멋대로 사용하는가 하면 혈세로 지원되는 가평군 설악면 소재 경기교육원 예산까지 횡령하는 등 도를 넘었다”고 말했다.

강씨는 “A지회장은 중앙회 상임부회장과 인사위원장은 물론 성남지부장, 경기교육원장 등을 겸임하면서 판공비와 생활보조금을 근거 없이 사용하면서 (사)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의 위상을 추락시키고 있다”며 “엄청난 위기에 직면한 회원들에게 힘이 되지 못하고, 오히려 독이 되는 A지회장에 대한 사법기관의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A지회장은 “이번 사안은 검찰과 경찰 등에 여러 건으로 고소를 당한 중앙회장이 나를 물고 늘어지기 위해 회원들에게 사주한 모략”이라며 “일체의 횡령·배임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한편 이번 고발은 코로나19 ‘집합금지명령’ 완화·영업 손실 보상금 등을 요구하는 집회비용 마련과 관련, 지부예산 소진과 회원들의 찬조비 납부가 어려운 상황에서 경기도지회 지원도 어렵게 되면서 불거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