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8일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양평소방서 구급대원 판단, 중상자 목숨 구해 2020-01-17 10:42
종아리 절단 환자, 소방헬기로 아주대 외상센터 이송


【에코저널=양평】작업현장에서 굴삭기에 다쳐 출혈이 심했던 응급환자가 양평소방서 119구급대원들의 신속한 조치로 큰 위험에서 벗어났다.

양평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양서면에서 굴삭기에 의해 우측 종아리 부분이 절단되는 중상을 입은 작업자 이모(58·남)씨를 119구급대원들이 응급처치 후 소방헬기를 이용, 아주대학교 외상센터로 신속하게 이송했다.

이날 사고를 당한 신고시간부터 병원 인계까지 1시간 이내로 빠른 응급조치가 진행됐다. 소방헬기가 사고발생 장소 인근 초등학교 운동장에 착륙할 수 있어 가능했다.

박미현 구급대장은 “구급대원의 신속한 판단과 응급처치로 사고 작업장의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군민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