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0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양수리전통시장 활성화 ‘탄력’…‘경기도 상권진흥구역’ 지정 2019-10-16 11:31
【에코저널=양평】양수리전통시장 일원 양수리·용담리 상권이 경기도에서 시행하는 ‘경기도 상권진흥구역 지정사업’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경기도내 2개소 상권진흥구역 지정을 목표로 양수리 전통시장 일원 양수리·용담리 상권과 성남시 모란시장 일원 상권 총 2개소가 선정됐다.

경기도 상권진흥구역 지정사업은 시장과 주변상권을 연계해 상권 전반에 대한 활성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상점가 거리정비 및 기반공사, 거리 디자인, 환경안전관리 등의 환경개선 하드웨어 사업과 빈점포활성화, 핵심점포유치, 문화예술 공간 운영 등 활성화 소프트웨어사업으로 구성된다. 사업비는 1년에 10억원으로 4년간 총 40억원이 지원된다.


양수리 전통시장이 이번 사업에 선정된 데에는 양수역과 두물머리에서 시작되는 관광객을 용담리 상권을 거쳐 양수역 상권으로 인도하는 ‘관광동선 연계형 상권진흥구역’ 설정이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분석된다.

최상호 양수리전통시장상인회장은 “세미원과 두물머리를 찾는 수도권 관광객들이 크게 증가함에도 불구, 양수리 전통시장의 활성화가 매우 더디게 진행되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경기도 상권진흥구역’ 지정이 양수리 전통시장은 물론 양서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평군은 관광테마와 대표상품 부재 등의 문제점을 극복하고, 두물머리 천혜의 관광자원과 주변 상권을 연계해 수도권 대표 ‘관광형 상권진흥구역 1호’를 실현할 계획이다.

상권진흥구역의 활성화를 위한 이번 사업은 2020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2023년까지 4년 동안 양수리전통시장 광장 상설무대· 인도경관터널·거리디자인·마을정원 조성·스토리텔링 테마길·주말장터 및 야시장 기반 구축 등의 하드웨어 사업과 상인마인드교육·홍보 및 마케팅·SNS운영·특화먹거리점포 개발·투어프로그램 운영·전통시장 문화공연 등 점포 경쟁력 강화를 위한 경영 현대화 사업 등 상권의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이 집중 수행될 예정이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이번 양수리 일원 경기도 상권진흥구역 지정을 통해 시설·환경개선, 거리정비 및 디자인 등의 외적 요소와 더불어 상인조직 역량강화, 마케팅, 문화예술공간 조성 등 내적요소까지 상권재생에 필요한 전방위적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내실있는 사업 수행을 통해 관광지 연계형 상권의 재생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