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3일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자라섬 국제재즈페스티벌’ 국·도비 보조금 반납 2018-10-04 13:03
협찬·후원금 및 티켓판매금 12억 예산 책정

【에코저널=가평】올해 가평군 ‘자라섬 국제재즈페스티벌’ 국·도비 예산이 반납됨에 따라 협찬·후원금과 티켓판매금 등을 합해 모두 12억원 가량의 예산으로만 치러진다. 이는 매년 20억원 정도의 예산에 비해 8억원 가량 줄어든 수치다.

앞서 인재진 감독이 2015년 열린 ‘뮤직런 평택’ 행사와 관련, 보조금 유용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던 과정에서 인 감독 기획 행사인 ‘자라섬 국제재즈페스티벌’까지 수사가 확대됐었다.

‘자라섬 국제재즈페스티벌’을 기획했던 자라섬청소년재즈센터 관계자들에 대한 재판이 진행중인 가운데 국·도비와 군비 등 국고보조금 집행이 어려운 실정이다.

이와 관련, 가평군 박인택 문화체육과장은 4일 오전 11시 30분, 가평군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올해 ‘자라섬 국제재즈페스티벌’ 행사에 대한 국·도비 예산이 책정돼 있었지만, 국고 보조금 횡령과 관련해 재판에 계류중인 사건이라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매년 ‘자라섬 국제재즈페스티벌’의 전체 예산은 20억원 정도가 소요됐다. 이중 33∼35%에 해당되는 부분은 가평군의 군비 3억원을 비롯해 문화체육관광부, 경기도 등의 보조금으로 충당했다. 티겟 세일즈와 스폰서 부분으로 충당한 예산이 각각 33% 가량이다.

올해 ‘자라섬 국제재즈페스티벌’ 국고보조금은 문화체육관광부 5억원, 경기도 2억원 등이 책정돼 있으나, 반납이 결정된 상태다. 국·도비 매칭 비율로 따지면 가평군비 3억원 가량도 지원이 불가능하다.

박인택 과장은 “8월 10일경 인재진 총감독에 대한 1심 판결은 무죄가 선고됐고, 자라섬청소년재즈센터 전 사무국장 A씨와 기술감독 B씨는 각각 징역 3년과 2년을 언도받아 법정구속됐다”고 전했다.


가평군의 대표적인 문화·관광 축제인 ‘제15회 자라섬 국제재즈페스티벌’은 11개국 24개팀(해외 14팀, 국내 10팀) 아티스트가 참여한 가운데 10월 12일부터 14일까지 가평군 자라섬 서도와 중도 일대에서 열린다. 올해 행사에 협찬이 확정된 기업은 롯데멤버스, 칼스버스, KB증권, GS칼텍스, KB손해보험, 파파존스, 랜드로버, 요기요 등 15개 업체다.

올해 국고보조금 없이 치러지는 ‘자라섬 국제재즈페스티벌’의 성패 여부에 대한 관심이 크다. 또 향후 관계자들의 법적 처벌 여부에 따라 행사 진행 방향도 크게 바뀔 전망이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