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청탁금지법 위반자 부산이 최고 많아…제주는 0명 2018-09-18 13:55
【에코저널=서울】지난 2016년 9월 28일부터 시행된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하 청탁금지법, 일명 김영란법)’ 위반자는 부산이 65명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또한 전북 45명, 서울 40명, 경기(경기남·북부) 39명, 대구 14명, 전남 10명, 경북 8명, 경남·울산 각각 7명, 광주 5명, 인천·대전·충북·충남 각각 4명, 강원 3명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 명도 검거되지 않은 지역은 제주가 유일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경기 포천시·가평군)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청탁금지법 위반 검거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

김영우 의원에 따르면 2016년(9월 이후) 1명을 시작으로 2017년 90명, 2018년 7월 31일 현재, 169명까지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2년 동안 총 260명이 검거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봤을 때 2017년은 경기(경기남·북부)가 25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뒤를 이어 서울 21명, 전북 19명 순으로 나타났다. 2018년에는 부산이 63명으로 가장 높았으며, 전북 26명, 서울 19명 순으로 나타났다.

김영우 의원은 “청탁금지법은 공무원과 직무 관련자의 유착을 근절하고, 국민들의 공공기관 신뢰를 확보하고자 제정됐다. 그러나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부터 현재까지 청탁금지법이 혼란스럽다는 국민들의 의견은 여전하다”며 청탁금지법의 현상황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청탁금지법 위반 검거는 신고나 인지 수사 등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경찰청의 통계가 제대로 현실을 반영했는지에 대해서는 의문의 여지는 있다”며 “중요한 것은 청탁금지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공직자들이 솔선수범에 나서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