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3일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팔당대교 관리주체 서울지방국토관리청로 이관 2018-09-17 10:35

【에코저널=하남】국도 45호선 팔당대교의 관리주체가 지난 14일자로 하남시에서 서울지방국토관리청(의정부 국토관리사무소)로 이관됐다.

팔당대교는 하남시 창우동과 남양주시 와부읍을 연결하는 연장 935m, 폭 24m의 장대교량이다. 지난 1995년 5월 건립 후 경기 남부 북부를 잇는 주요 교량으로서 그동안 하남시에서 관리해왔다. 하루 평균 약 2만5000대의 차량이 통행한다.

하남시는 지난 2011년부터 국도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국토교통부 및 경기도에 지속적으로 팔당대교의 관리주체 변경을 건의해 왔다. 인계인수에 대한 협의를 진행해 온 결과, 의정부 국토관리사무소에서 직접 관리하게 됐다.

하남시 관계자는 “최근 5년간 팔당대교에 대한 정밀안전진단 및 내진성능보강공사 등으로 약 60억원의 예산이 투입했고, 매년 약 2억원의 유지관리 예산을 사용했다”며 “관리청 이관을 통해 재정부담을 덜게 됐으며, 팔당대교를 보다 효율적인 유지관리를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