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전희경 의원, 공공부문 성폭력 2차피해 ‘심각’ 2018-08-24 11:19

【에코저널=서울】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피해자들의 2차피해가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자유한국당 전희경(사진 비례대표) 의원이 여성가족부로부터 공공부문 신고센터에 접수된 성희롱·성폭력 사건의 2차피해 유형을 분석한 결과, 전체 1차 신고건수 195건 중 97건이(50%) 2차 피해로 이어지고 있다. 공공부분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신고센터는 올해 3월 8일부터 운영을 개시했다.

전희경 의원에 따르면 올해 3월 8일부터 7월 31일까지 공공부문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신고센터에 접수된 전체 1차 피해신고자 195명 중 2차 피해로 연결된 건수는 97건(50%)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성희롱·성폭력 사건을 부적절하게 사건무마 한 경우가 63명(65%)로 가장 많았다. 악의적 소문 48명(49%), 해고·퇴사·인사 불이익 26명(27%), 보복·괴롭힘 26명(27%), 가해자의 역고소(협박포함) 11명(11%) 등이 뒤를 이었다. 하나의 사건에 복수의 2차 피해가 발생 한 경우도 있었다.

민간부문의 경우 전체 1차 피해신고자 83명중 2차 피해로 연결된 건수는 30명(36%)으로 나타났다. ▲사건을 부적절하게 사건무마 한 경우가 15명(50%) ▲악의적 소문 11명(37%), ▲해고·퇴사 등 인사 불이익6명(20%) ▲보복, 괴롭힘 등 4명(13%) ▲가해자의 역고소(협박포함) 등 5명(17%)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2차 피해가 신고되면 해당기관에 사실 조사와 피해자 보호 대책 수립을 요청하고, 법률·상담 전문가들과 함께 기관을 직접 방문해 컨설팅을 실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희경 의원은 “소규모 사업장의 경우엔 사내에 성희롱을 신고할 수 있는 부서나 담당자가 없는 경우가 많고, 사업주가 인사권과 경영권을 모두 쥐고 있어 사내에서 사업주의 행위를 규제하기 어려움이 있다”며 “퇴사 이후에도 월급이나 퇴직금을 지급하지 않는 방식으로 피해가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성폭력 피해자를 더욱 힘들게 하고 침묵하게 만드는 것이 피해자를 둘러싼 주변인들에 의한 2차 피해”라면서 “피해자의 책임으로 몰아가거나 업무상 불이익을 주고 피해자를 고립시키는 행위를 반드시 근절 시켜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