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4월 27일  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가평군 짚와이어 누적 이용객 40만명 돌파 2018-01-12 11:40
【에코저널=가평】가평군 자라섬과 강원도 남이섬을 하늘 길로 잇는 가평 짚와이어 운영사인 자나라인 주식회사(대표 강우현)는 지난해까지 짚와이어 이용객이 40만명을 넘었다고 12일 밝혔다.

자나라인이 최근 공개한 이용 현황에 따르면 2017년 짚와이어 탑승객은 2016년 9만5193명보다 1575명이 증가한 9만6768명이다. 2010년 11월 개장이후 7년 2개월간 누적이용객이 41만6902명을 기록했다.

전체 이용객 41만6902명 중 내국인이 67%, 외국인이 33%를 보인 가운데 남성(42%)보다 여성(58%) 이용자가 높게 나타났다.

이용객 중 20~30대가 52%를 차지했고, 40~50대도 33%를 차지해 이용객의 폭이 넓어지고 있다.

내국인은 서울, 경기, 인천 순으로, 외국인의 경우는 홍콩(31%), 싱가포르(17%), 말레이시아(13%), 대만(12%), 중국(8%) 순이다.


가평 짚와이어는 가평읍 달전리 남이섬 선착장에 위치한 25층 아파트 높이의 80m 타워를 이용해 고공에서 와이어로프에 매달린 의자를 타고 하늘을 나르듯 활강해 자라섬과 남이섬에 닿는 시설이다.

짚와이어는 이 타워를 중심으로 자라섬까지 640m, 남이섬까지 940m를 순간 최대 80km 속도로 북한강을 가로질러 자라섬과 남이섬에 도착한다.

가평군, 경기관광공사, 남이섬이 공동출자해 35억원을 들여, 2010년 11월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문을 연 가평 짚와이어는 매년 국내 하강시설 업계 중 최대의 성과를 기록하고 있다.

가평 짚와이어는 2015년 5만2700여 명, 2016년 9만5100여 명, 2017년 9만6700여 명 등 최근 3년간 메르스 사태, 사드여파 등으로 인한 관광업계의 불황에도 이용객수가 증가하는 호조를 보이며 이례적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에는 외국인 이용객의 비중을 높이기 위해 한국무역협회와 협업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외국인 전용 온라인 예약 서비스를 관광상품화 한 것이 주요했다.

이 같은 성장에 힘입어 2015년 5.4%, 2016년 6%에 이어 지난해 7.7%에 이르는 주주 배당을 의결해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자나라인 관계자는 “그동안 쌓아올린 국내 최고의 기술력과 운영능력을 바탕으로 직접 투자를 통한 국내 하강시설 보급에 노력할 것”이라며 “스포츠안전재단, 한국하강시설협회와 연계해 하강레저시설이 국내 레저산업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국민들이 믿고 찾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