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0월 19일  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독개다리 스카이워크 ‘내일의 기적소리’ 관람객 이어져 2017-05-03 16:51
【에코저널=파주】6·25 전쟁 당시 폭파된 뒤 교각만 남아있던 경기도 파주시 임진강 경의선철교 독개다리에 설치한 스카이워크 ‘내일의 기적소리’가 유료화 운영 후 2개월 만에 방문객 3만명을 돌파했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국방부 출입(허가)절차 없이 민통선 내 임진강 경관을 자유롭게 조망할 수 있는 관광시설인 독개다리 스카이워크 ‘내일의 기적소리’가 지난 3월 1일부터 유료개장을 실시한 후 2개월 간 운영한 결과, 3만55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567명꼴의 관광객이 이곳을 찾은 셈이다. 특히 2개월 간 매출액이 5662만8천원인 것을 감안, 이를 토대로 연간 매출액을 추정하면 매년 약 4~5억원 규모의 매출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임진각 관광지는 월별, 주말, 행사, 날씨 등에 따라 관광객 수 편차가 커 2개월 운영결과로 정확한 연간 매출액을 도출하기 어렵지만, 방문객 설문조사 결과 매우 높은 만족도를 보여 향후 더 많은 관광객들이 이 곳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내일의 기적소리를 찾은 방문객(46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매우만족’ 30%, ‘만족’ 37%, ‘보통’ 25%로 10명 중 7명이 만족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보통 이상도 92%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군다나 ‘주변에 추천하고 싶다는 의향을 밝힌 응답자’가 88%나 돼 향후 방문객 증가 전망에 긍정적인 신호가 감지된다.

이처럼 DMZ 일원의 새로운 효자상품으로 자리매김 중인 ‘내일의 기적소리’는 한국 분단의 역사적 상징물인 ‘독개다리’를 길이 105m, 폭 5m 규모로 복원, 연간 600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임진각 관광지의 볼거리·즐길거리를 확충하기 위해 조성된 시설이다.

‘독개다리’는 본래 파주시 문산읍 운천리와 장단면 노상리를 잇는 경의선 상행선 철도노선으로, 6·25전쟁 당시 폭격으로 파괴됐었다. 이후 1953년 휴전협정 조인으로 일부를 임시로 복구해 국군 포로 1만2733명이 자유를 찾아 귀환했고, 1998년 통일대교 개통 전까지 민통선 이북과 판문점을 잇는 유일한 통로였다는 점에서 그간 한국 분단사의 비극과 아픔의 상징으로 국민들의 마음속에 자리잡아왔다.


경기도는 이같은 상징성을 활용, 임진각 관광지를 찾는 방문객들에게 분단의 아픔을 치유하고, 미래 통일한국을 염원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그간 경기도는 지난 2014년부터 교각 안전진단 및 하천점용허가 등 행정절차를 이행하기 위해 중앙정부 등 관련기관과의 지속적인 협의를 추진해왔으며, 마침내 작년 5월에 착공해 11월 3일 준공에 이르렀다. 이후 관할 군부대와 운영 협의를 완료해 일반 시민들에게 공개할 수 있게 됐다.

경기도는 지난해 12월 21일 현판 제막식을 갖고 내일의 기적소리를 개장했으며, 이후 시범운영(2017년 12월 21일~1월 19일, 3만2560명 방문) 및 콘텐츠 보강 절차를 걸쳐 3월 1일부터 공식 유료운영을 실시했다. ‘내일의 기적소리’라는 명칭은 고은 시인이 직접 통일을 염원하는 의미로 내일의 기적소리가 오늘의 기적소리가 되고자 하는 미래지향적 의미를 담아 만든 이름이다.

‘내일의 기적소리’는 기존에 남아있던 5개의 교각(橋脚)을 활용해 전쟁 이전 당시 철교의 형태를 재현한 것이 특징이다. 관람객들은 증기기관차 객차재현, 철로구간, 매직글라스, 전망대 등으로 구성된 구간을 도보로 직접 걸어보고 6·25전쟁의 상흔이 남아있는 교각의 총탄자국을 확인 할 수 있는 역사적 현장을 몸소 체험해 볼 수 있다.

민통선 내 역사·자연 풍광을 국방부의 별도 출입허가 절차와 인원제한 없이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유일한 관광시설이라는 점에서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경기도 이재철 균형발전기획실장은 “내일의 기적소리는 DMZ일원의 역사, 문화, 생태환경 등의 가치를 융합한 복합형 관광콘텐츠”라며 “앞으로 많은 시민들이 이곳에서 DMZ의 경관을 감상함은 물론, 통일을 염원하는 기회를 갖길 바란다”고 밝혔다.

‘내일의 기적소리’는 임진각 관광지내(파주시 문산읍 마정리 1400-5 일원)에 위치해 있으며, 관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경기관광공사(031-956-8331)로 문의하면 된다.

모계옥 기자 mgo@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