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7월 26일  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광주시, ‘광주왕실도자기 명장’에 조민호 장인 선정 2017-04-06 10:46

【에코저널=광주】광주시가 도척면에서 단원요를 운영하는 조민호(58) 장인을 ‘광주왕실도자기 명장’으로 선정했다.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명장 심사위원회를 열어 광주왕실도자기의 위상을 정립하고, 계승·발전을 이어나갈 ‘제8대 광주왕실도자기 명장’으로 선정했다.

조 장인은 단국대 도예학과를 졸업, 1987년 단원도요를 설립한 이래 경기도 공예품 경진대회, 전국 공예품 경진대회 등 전국 공예품 대회에서 두루 상을 받았다. 특히 2008년 유네스코 우수 수공예품에 선정되는 등 광주왕실도자기의 전통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해 왔다.

조 장인은 경화여중 특별 도예반강사와 광주왕실도예사업 협동조합 감사, 총무이사 등을 역임하고, 현재 사단법인 경기도 관광 기념품 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다. 옛 도자기 형태를 그대로 표현하는 전승자기는 물론 전승자기에 현대적 감각을 가미한 도자기 제작기법과 문양을 현대화한 ‘근대자기’라는 새로운 형태의 도자기를 제작하고 있다.

조 장인은 “조선관요의 고장 광주 전통도자기의 맥을 잇는 대표적 주자로써 광주의 우수한 도자기를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따”며 “전인 교육을 통해 도자기에 관한 지식을 전수해 사라져가는 전통 도자기의 맥을 이을 수 있도록 후학양성에도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광주시는 제8대 광주왕실도자기 명장 인증서 5월 1일 열리는 월례회의에서 갖는다. 조 명장은 각종 도자 관련 행사시 특별 초청자로서 특전이 제공된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