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7월 26일  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가평군, 지난해 체납징수율 39.2% 달성 2017-03-29 14:01
【에코저널=서울】가평군은 지난해 지방세 징수를 목표액보다 6.4% 초과 달성하고, 고질적인 체납징수에 박차를 가해 징수율을 39.2%까지 높였다.

올해도 저성장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고질적인 체납 근절을 위해 징수책임제, 고액체납자의 가택수색 등을 추진해 조세형평성을 구현하고 탈루·누락세원 발굴 등 조달운용수익을 극대화해 자주 재정확보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가평군 김혜자 세정과장은 29일 출입기자들과 오찬을 겸해 가진 ‘2017년 세정운영계획’에 대한 브리핑(사진)을 통해 “수출둔화와 가계부채 증가에 따른 내수회복 지연으로 저성장과 소비위축이라는 악순환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이런 어려움은 가평군 역시 마찬가지다. 이를 극복하고 군의 미래성장의 원동력이 될 6대 핵심전략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자주재원 확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가평군은 지방세 세입 목표액인 1046억7800만원(추가경정예산 152억 포함) 대비 6.4% 증가한 1113억7600만원을 징수한데 이어 올해도 지방세 목표액인 969억원(도세 509억 원, 군세 460억원) 보다 초과달성하기 위해 군 세원 관리를 강화한다.

특히 법인 세무조사, 비과세·감면 사후관리, 중과세 재산, 취약분야 일제조사 등 탈루·누락세원에 대한 발굴 활동도 적극 추진해 지방세수의 안정적 운용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지방세를 성실하게 납부해 건전한 납세문화 조성에 기여한 성실납세자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성실납부자가 우대받는 풍토를 확산시켜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납세자간 조세형평성 구현과 군의 원활한 군정운영을 위해 고액체납자 명단공개, 출국금지, 신용정보제공, 관허사업제한 등 실효성 있는 체납징수 대책을 추진한다.

올해는 경기도와 연계해 허위근저당, 허위가등기, 허위매매계약 및 명의대여자 등의 ‘소유권이전등기말소 청구의 소’를 제기하는 한편 조세범 고발의 사법조치도 병행한다.

그동안 가평군은 현장밀착형 체납징수를 통해 2012년 체납징수율 19.8%에서 2013년 23.7%, 2014년 27.8%, 2015년 30.3%, 2016년 39.2%까지 매해 점진적으로 징수율을 높여 조세형평성을 구현하고 재정확충에도 기여해 왔다.

올해 역시 지역정보에 밝은 읍·면 조직을 활용한 읍면 징수책임제 운영과 고액체납자의 가택수사 등 고질적인 체납징수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김 과장은 “철저한 세원관리로 공평하게 세금을 부과하고 체납액은 소액이라도 반드시 징수해 안정적인 재원 확보를 뒷받침할 것”이라며 “더불어 주민들의 납부 편의 서비스도 적극 홍보해 신뢰받는 행정을 구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