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9월 22일  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해양수산부, 품종별 패류정화기술 개발 추진 2016-03-31 15:03
【에코저널=세종】해양수산부는 굴, 바지락 등 패류의 식품 안전성 강화를 위해 올해부터 국립수산과학원과 함께 패류 정화 기술개발을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품종별 패류정화기술’은 패류 생산해역이 집중강우 등으로 일시적으로 오염되더라도 해당 해역에서 채취한 패류를 정화해 안전하게 섭취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패류 정화는 많은 양의 해수를 여과해 먹이를 섭취하는 패류의 특성을 활용, 오염된 패류를 깨끗한 해수로 옮겨 패류 스스로 체내 오염물질을 배출하도록 하는 개념이다. 청정한 해역을 활용하는 자연정화(relaying)와 육상에 인공시설을 조성해 패류의 활성을 유지하는 인공정화(depuration)로 분류된다.

미국, 일본, 영국 등 선진국들은 이미 패류 생산해역 위생지표가 일시적으로 기준 미달 시 패류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으로 정화 제도를 활용하고 있다.

이러한 정화제도를 국내에도 도입하기 위해 올해에는 대표 패류인 ‘굴’을 대상으로 인공정화 조건(수온, 염분 등)에 따른 효과성 분석 및 국내 해역 중 자연정화 적지를 찾기 위한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정화의 효과 및 상업적 타당성이 입증될 경우 내년부터 패류 가공시설을 대상으로 정화시설 도입을 지원하는 시범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연간 1700만개의 패류가 정화처리 후 출하되고 있는 미국 뉴저지주 관계자에 따르면 정화된 패류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도가 높고, 아울러 해감효과까지 있어 정화를 거치지 않은 패류보다 더 비싼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해양수산부 오운열 어촌양식정책관은 “패류 정화는 국민들이 즐겨먹는 패류가 보다 안전한 먹거리가 되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금년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제도 및 기준을 마련하고, 여타 품종으로도 연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윤태 기자 yuntae@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