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5월 24일  수요일
   즐겨찾기 추가
   
  
 
 
 
 
 
 
 
 
 
 
 
기사검색
  

 
정부, 메르스 유가족·격리자 심리 지원 2015-06-17 15:23
【에코저널=서울】정부가 메르스(중동호흡기질환) 사망자 유가족과 격리자에 대한 심리지원에 나선다.

보건복지부는 국립서울병원의 '심리위기지원단'을 컨트롤타워로 메르스로 사망한 유가족 및 격리자에 대해 대면상담 등 심리지원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유가족에 대해서는 국립서울병원 내 정신과 전문의, 정신보건간호사 등으로 구성된 '심리위기지원단'에서 직접 찾아가 대면상담을 실시한다. 다만, 불가피하게 자가 격리 등으로 대면상담이 어려운 경우 전화 및 화상을 통해 심리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복지부는 지난 16일부터 우선 유가족 6명에 대한 사전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격리자들에게는 보건소 모니터링시 심리지원에 대해 안내하고 우울, 불안, 불면 등 정신과적 증상을 토로할 경우 해당지역 광역 및 기초 정신건강증진센터로 연계해 심리지원을 실시한다.

또한 격리자들을 위한 '마음돌봄 가이드라인'을 제공한다. 복지부는 격리자 중 확진자 가족 등에게 우선적으로 집중 사례관리를 지원할 예정이다.

메르스 유가족 및 격리자 중 정신과적 어려움으로 의학적 치료가 필요한 경우, 국립 서울·공주·춘천·나주·부곡 정신병원 등 5개 국립병원과 메르스 치료병원과 연계해 전문적 의료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소요된 치료비의 일부 또는 전부는 4·16 세월호 심리치료비 지원 기준에 준해 보조할 방침이다.

복지부는 5개 국립병원 및 광역 정신건강증진센터에 메르스 전담 심리지원을 위해 '심리위기지원단'을 구성하도록 했다. 메르스 치료병원에 안내서를 배부해 유가족 및 확진자 가족의 심리지원 연계를 요청할 계획이다.

한편 복지부는 메르스로 인한 전 국민의 심리적 불안 등에 대응하기 위하여 24시간 핫라인(☎1577-0199)을 구축, 실시간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정신과적 응급상황 발생시에는 보건소, 경찰, 소방과 협력해 현장을 지원하기로 했다.


고진용 기자 kgy@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