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5월 24일  수요일
   즐겨찾기 추가
   
  
 
 
 
 
 
 
 
 
 
 
 
기사검색
  

 
정선군 고랭지 토마토 일본시장서 호평 2014-09-15 13:04
【에코저널=정선】정선군 고랭지에서 생산되는 정선토마토가 일본시장에서 최고의 품질로 인정받고 있다.

2014년 농촌진흥청과 강원도농업기술원 지원으로 화암면, 여량면, 북평면 지역 32호(9.1ha)가 생산한 고랭지 정선토마토가 일본 현지에서의 인기가 날로 치솟고 있다.

정선군에서는 토마토연구회(회장 최종진)를 중심으로 대프니스 품종을 도입 7월부터 140∼200g의 규격품을 공동 선별해 현재까지 25톤을 kg당 2250원에 수출 납품한 결과 일본시장에서 최고품질을 인정받아 수출업체를 통한 물량증가 요청이 쇄도하고 있어 농업인들이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정선토마토의 특징은 고랭지에서 재배해 색깔이 선명하고 육질이 단단하다. 절단했을 때 속내용물(젤)이 그대로 유지되고 아삭아삭한 식감 또한 우수해 최고의 식재료로 인정받고 있다.

정선군 박기원 작물지도담당은 "처음 수출을 시작한 정선토마토는 재배농가의 철저한 품질관리로 지속적인 수출의 토대를 마련하는 한편 물량 증가를 통한 수출 점유율 확대로 수출시장에서 최고로 인정받는 효자품목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향후 기반시설 확충, 유통방법 개선, 고품질 생산기술보급 등 다양한 지원 대책을 강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