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22일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식약처, 미표시 제품 유통·판매 가맹사업자 적발 2020-12-16 15:05
【에코저널=】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유통기한 등을 표시하지 않은 더치커피, 홍차, 미숫가루 등을 납품한 업체 3곳과 이들 업체로부터 제품을 구매해 38개 가맹점에 공급한 가맹사업자 등 5곳을 ‘식품위생법’과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행정처분과 수사 의뢰했다.

식약처 조사결과, A 커피 가맹사업자는 지난 5월부터 11월까지 유통기한 등 한글 표시 사항이 전부 표시되지 않은 더치커피 및 디카페인 더치커피, 홍차잎차, 미숫가루 등 4개 제품을 각각 납품하는 업체 3곳으로부터 구매해 전국 38개 가맹점에 시가 약 1500만원 상당을 공급했다. 이중 홍차잎차 제품을 납품한 B업체는 영업 신고를 하지 않고 소분한 제품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C 떡볶이 가맹사업자는 식품제조가공업 영업 등록을 하지 않고 '떡볶이분말소스'를 제조한 후, 한글 표시 사항 없이 가맹점 4곳에 2천100만 원 상당을 공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치는 가맹사업자가 유통기한 등을 표시하지 않고 가맹점에 유통한다는 정보를 입수, 식약처가 지난 11월 5∼10일까지 가맹사업자 등 5곳을 대상으로 점검한 결과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식품의 제조·유통과정에서 불법적으로 행해지는 위반행위가 근절될 수 있도록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식품 안전 관련 위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불량식품 신고 전화 1399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