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4일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AI·살충제 파동에 계란 가격 지속적 하락 2018-04-06 13:37
【에코저널=수원】AI와 살충제 파동으로 작년 8월부터 시작된 계란가격의 지속적인 추락으로 산란계 농가들의 근심이 깊어지고 있다. 가격안정화를 위한 범정부적 대책과 생산자단체의 노력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경기도가 산란계 자율감축 유도, ‘계란 한 개 더 먹기’ 소비 촉진 운동 등에 나섰다.

경기도에 따르면 5일 현재 도내 산란계는 약 1900만마리로 일일 약 1300만개(전국대비 27%)정도의 계란이 생산된다. 전국계란 생산량 약 4700만개의 50%이상이 수도권으로 집중 유통·소비되고 있다.

지난 3일 대한양계협회가 발표한 수도권지역의 계란가격 시세는 왕란 101원, 특란 91원, 대란 83원으로 20원내외 소폭 상승했지만, 3월 계란산지가격이 700~800원(특란 10개)으로 전년 동월 대비 2.5배 하락하는 등 소비여력이 살아나지 않는 이상 장기불황은 지속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지난 2016년 겨울부터 2017년 3월 사이 124건의 고병원성 AI가 발생했고, 피해 입은 농가의 산란계 입식이 작년 7~8월에 이뤄져 올해 2월부터 계란 출하량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경기도는 생산자 단체에 산란계 도태를 10주 이상(최소 55주령) 당겨 줄 것을 요청하는 등 자율감축을 유도하고, 학교, 군부대 및 집단급식소 등을 대상으로 ‘계란 한 개 더 먹기’ 소비촉진 운동도 병행하며, 관련기관 및 단체에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지난 3월에는 산란계 산업의 불황타개 대책으로 선제적 산란계 수매와 도태, 소비촉진 등의 수급안정 방안을 관련기관에 건의 및 전파한 바 있다. 무엇보다 농가의 생산의욕 상실로 인한 방역의식 저하를 막고, 빠른 시일 내 가금산업 안정화를 도모하겠다는 방침이다.

경기도 김성식 동물방역위생과장은 “AI발생과 계란가격하락으로 어려움을 격고 있는 산란계농가의 조속한 경영안정화와 가족의 건강을 위해 완전식품인 계란의 메뉴추가 등 소비촉진운동에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경기도는 4개시(포천, 화성, 평택, 양주) 산란계농가에서 5건의 고병원성 AI발생, 310만7천 마리를 살처분 매몰했다. AI재발방지를 위해 산란계의 진입로에 소독용 방지턱 설치 및 생석회 도포, 계란 환적장 운영, 종사자 등의 방역수칙 이행점검, 출하전 검사, 무단 계분반출 금지, 10만마리 이상 대규모 산란계입구 통제초소 운영 등 방역관리 강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