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9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G마크 축산물전문점 ‘미소한근’ 참여업체 모집 2018-02-21 09:05
【에코저널=수원】경기도가 올해 G마크 축산물 전문판매점 ‘미소한근’ 지원사업에 참여할 도내 축산물 판매업체를 찾는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미소한근’은 경기도 친환경 축산농가에서 생산하고 ‘G마크 축산물 생산자 단체’에서 가공된 고품질 안전 축산물만 취급하는 전문판매점(정육점, 정육식당, 로컬푸드 내 정육판매대)을 말한다.

브랜드 명칭인 ‘미소한근’은 ‘미소’와 고기의 무게단위인 ‘한 근’의 합성어로, 축산물을 생산·공급하는 사람들의 마음과 소비자의 만족감을 담아 만들어졌다. 생산에서부터 도축, 가공, 유통 단계를 최소화함으로써 신선하고 안전한 축산물을 소비자들에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공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올해는 5곳을 ‘미소한근’으로 선정할 계획이다. 사업대상은 도내 식육판매업소 또는 정육식당이다. 사업 신청자는 G마크 브랜드 생산자 단체에서 생산한 친환경 축산물만 취급해야 한다.

신청방법은 경기도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에서 신청서를 다운로드 받아 작성한 후 필수서류와 함께 오는 3월 16일까지 경기도청 동물방역위생과(의정부시 청사로1 동물방역위생과 사무실)로 방문 및 우편 접수해야 한다.

경기도는 심사위원회를 열어 사업 수행능력 및 전문성, 사업내용 적정성, 예산 편성 적정성 등을 고려해 최종 사업자로 선정하게 된다.

최종 선정된 업체들은 자부담 2천만원 이상을 투자할 경우, 경기도로부터 간판, 실내외 인테리어, 진열대 등을 개소 당 최대 2천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옥외광고, 언론보도, 판촉물 등을 통한 홍보활동도 지원한다.

경기도 김성식 동물방역위생과장은 “미소한근이 소비자가 믿고 찾을 수 있는 안전 축산물 전문판매점이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미소한근 사업에 참여할 도내 사업체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는 G마크 축산물의 안정적 판로확보와 소비자의 손쉬운 G마크 축산물 구입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G마크 축산물 전문판매점 지원사업’을 추진, 현재까지 수원, 용인, 고양, 화성, 안양, 파주, 남양주, 의정부, 양주, 포천, 광주, 이천 등 12개 시군 16개소의 전문판매점 설치 및 운영을 지원해 오고 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